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이미도의 무비 識道樂

2020.02.08 22:02

황영호 조회 수:145


[이미도의 무비 識道樂] [157]

 

Three great forces rule the world

 

 

이미도의 무비 識도樂.jpg

 

 

 

'나무 한 그루로 성냥개비 백만 개를 만들 수 있지만 나무 수백만 그루를

불태우는 데는 성냥개비 하나면 족하다

(One tree can be made into a million matchsticks. But only

one matchstick is required to burn millions of trees). ' 지난해 9월에

시작된 호주 대형 산불을 떠올리게 하는 명구이지요.

스릴러물 '컨테이젼(Contagion·사진)'에서 '성냥개비 한 개'는 '전염병'을

은유합니다.

무대는 추수감사절 직전의 미국. 마카오에 다녀온 글로벌 기업 '에임'의 한

미국 여성이 발작을 일으킵니다. 카지노와 식당에서 그녀와 어울린 사람도

속속 쓰러집니다. 신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겁니다.

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창궐(猖獗)하고 인류는 거대한 공포에 빠집니다.

4주 만에 미국인 250만명을 포함해 2600만명이 사망합니다.

대통령이 지하 벙커로 피신해야 할 만큼 사태가 심각해질 무렵 바이러스보다

빠르게 번지는 전염병이 사회 질서를 파괴합니다. 거짓 정보와 유언비어입니다.

이 가짜들은 눈으로 직접 본 것보다 풍문으로 들은 걸 더 잘 믿으려는 대중의

어리석음을 농락합니다. 한 음모 이론가는 거짓 주장을 펴 떼돈을 법니다.

"개나리꽃이 치료제입니다." 약 4개월 후에야 백신이 개발됩니다.

정부는 사망자 수를 숨깁니다. 영화의 대단원이 공개하는 최초 감염 경로는

이렇습니다.

글로벌 기업 '에임'이 사업을 확장하려고 밀림을 파괴합니다. 서식지를 빼앗겨

돼지 우리로 옮아간 박쥐가 과일 조각을 떨어트립니다. 그걸 먹은 새끼 돼지가

마카오 카지노의 요리사 손을 거쳐 식탁에 오릅니다.

이 요리사가 씻지 않은 손으로 미국에서 온 여성 고객과 악수합니다.

아인슈타인이 설파(說破)했습니다. '세 가지 막강한 힘이 세상을 지배한다.

인간의 어리석음과 공포, 그리고 탐욕이다 (Three great forces rule the world:

stupidity,fear and greed).' 대단원이 주목하는 건 생태계를 파괴하는 인간의

탐욕입니다. 이것 또한 '성냥개비 한 개'일 것이므로.

 

 

출처:조선일보   외화 번역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022 줄탁동시(崪琢同時) [6] 김영은 2020.02.10 129
16021 aaa- 안드로 메다 ? [2] 최종봉 2020.02.09 62
16020 추억의 사진 한 장 [3] file 이태영 2020.02.09 502
16019 명품 클래식 모음 [1] 심재범 2020.02.09 75
» 이미도의 무비 識道樂 [12] file 황영호 2020.02.08 145
16017 방콕은 禁物, 방콕은 自制 [4] file 김인 2020.02.08 106
16016 ♣ 대보름날 심심풀이로... [19] 성기호 2020.02.07 163
16015 Hawaii Tropical and Botanical Garden [19] file 김승자 2020.02.07 149
16014 '가마니'는 우리나라 말인가 일본 말인가? [8] file 이태영 2020.02.06 133
16013 까치집 [15] 김동연 2020.02.06 140
16012 김포 지하경전철 [7] file 김인 2020.02.05 104
16011 LALA -연습 (빙선) [5] 최종봉 2020.02.04 72
16010 추억의 '포토퍼니아 & 스위시' <거리의 화가> [3] 이태영 2020.02.04 124
16009 용산역 둘레길에서 [15] 김영은 2020.02.03 111
16008 김성우 동문을 추모하며...... 이 초영 [4] file 이초영 2020.02.03 159
16007 100세 長壽, 나의 비결 [7] file 엄창섭 2020.02.02 160
16006 막장을 뭐로 알기에 [10] file 황영호 2020.02.02 139
16005 칠레 'Lake District'입니다 [8] file 박일선 2020.02.02 97
16004 LALA- mind reset (마인드재설정, Ref.-아리스토텔레스 생각) [3] 최종봉 2020.02.01 46
16003 2020년 이사회 및 동창회보 100호 기념 [8] file 이태영 2020.01.31 222
16002 마음을 정화시키는 클래식 [1] 심재범 2020.01.31 367
16001 이사회 (11회동창회) [6] file 정지우 2020.01.31 166
16000 미스터트롯과 진중권은 왜 먹히나 [7] file 김동연 2020.01.30 179
15999 추억의 사진 한 장 [6] 이태영 2020.01.29 219
15998 ◈ 다음 인사회는 2월 5일입니다. [10] file 이정란 2020.01.28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