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작은 아들 결혼식 사진을 보세요

2020.07.21 09:43

박일선 조회 수:181

지난 토요일 작은 아들 결혼식이 오하이오 주 Kent에서 있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이번 7월에 유타 주에서 열리는 것으로 되어 있었는데 청첩장까지 다 나갔었는데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취소하고 내년 여름에 다시 유타 주에서 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신부 집 사정으로 이번 7월에 Kent에 있는 신부 부모집 뒷마당에서 양가 가족들만 모여서 하기로 해서 한 것입니다. 우리 쪽에서 딸네 가족을 포함해서 8명이 참석하고 신부 쪽에서는 신부가 무남독녀라 가까운 친척, 친구 등 10명이 참석했습니다. 뒷마당에서 한다고 해서 좀 약식 결혼식일 것으로 생각했는데 뒷마당이 너무 멋있고 신부 집에서 너무 잘 준비를 해서 제법 흡족한 결혼식이 되었습니다. 헐리웃 영화에 나오는 집에서 하는 결혼식이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우리쪽에서 폐백을 준비해 가지고 가서 이색적인 결혼식이 되었습니다. 오하이오 집들은 담이 없어서 아마 주위 이웃들이 자기네 집안에서 결혼식 장면을 구경을 했을 것이라는 신부 아버지의 말이었습니다.

 

그럼 사진을 보시죠.

 

A01.jpg

뒷마당이 기차게 멋있었습니다. 신부 아버지는 지방 주립대학교 교수로 은퇴했는데 30여 전에 이 집을 짓고 지금까지 살고 있답니다

 

A02.jpg

 

A03.jpg

 

A04.jpg

 

 

A05.jpg

우리 가족은 오른쪽에 신부 쪽은 왼쪽에

 

A06.jpg

색동 마스크까지 준비를 철저히 했습니다

 

A07.jpg

신랑 신부가 꽃길로 입장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A08.jpg

앞자리에 신부 부모가 앉았습니다

 

A09.jpg

신랑은 입장해서 신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A10.jpg

 

A11.jpg

신부 친구가 축사를 읽고 있습니다

 

A12.jpg

우리 딸도 읽고 있습니다

 

A14.jpg

출장 나온 목사와 함께 의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110571768_10100366042145833_3039359689105308272_o.jpg

 

A15.jpg

신랑 신부 퇴장 

 

A16.jpg

기념 사진

 

A17.jpg

 

A18.jpg

폐백 시간입니다

 

A19.jpg

 

A20.jpg

대추 예식입니다

 

A21.jpg

신부 부모도 폐백을 

 

A22.jpg

 

20200718_165539.jpg

신부를 업고 한 바퀴

 

110322311_10100366042375373_8400633070099373939_o.jpg

 

 

109889088_10100366042889343_2747587036207717622_o.jpg

 

 

114445087_10100366042560003_7871676706040191576_o.jpg

 

A23.jpg

저녁은 음식점 출장 서비스로

 

A24.jpg

 

A25.jpg

마지막 순서는 춤추는 시간이었습니다

 

A26.jpg

 

A27.jpg

다행히 저는 안 추어도 되었습니다, 대신 저녁 식사가 끝나고 축배와 함께 축하 연설을 해야 했습니다. 신부 아버지가 먼저 했는데 연설문을 미리 준비한 듯 종이에 적은 것을 보면서 긴 연설을 했습니다. 저는 그저 "축배!" 하면 되는 줄 알고 준비 없이 갔는데 당황한 가운데도 그런대로 5분 정도 즉흥 연설을 했는데 나중에 딸과 사위가 잘했다고 칭찬을 해주어서 다행이었습니다. 

 

A28.jpg

다음 날 오전 11시에 다시 만나서 선데이 브런치를 하고 가족은 항공편으로 유타와 샌프란시스코로 저는 차를 타고 버지니아 주로 떠났습니다. 그렇게 작은 아들 결혼식을 해치웠습니다. 큰 아들은 독신주의자이니 다음 결혼식은 손녀들 차례일 텐데 보기 어려울 것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44 유타 주로 돌아오는 길 [8] file 박일선 2020.07.29 69
16443 본격적인 휴가 시즌, 8월 5일 인사회 모임은 쉬기로 하였습니다. [4] file 이태영 2020.07.28 70
16442 안동 민속한자마을과 월영교 [14] 황영호 2020.07.28 72
16441 내 생에 최고의 오페라 모음곡 [2] 심재범 2020.07.28 53
16440 LALA - 관점. 마음의 책사 (심심풀이 생각) [2] 최종봉 2020.07.26 53
16439 ♣ "중국 공산당 바꿀 것" 폼페이오의 차디찬 결별선언 [11] 성기호 2020.07.26 117
16438 시흥 관곡지 ‘연꽃테마파크공원’ [8] file 이태영 2020.07.26 116
16437 병산서원을 찾다 [14] 황영호 2020.07.25 108
16436 우산 - 김수환 추기경 [8] 김필규 2020.07.25 103
16435 오하이오 주를 떠나서 [12] file 박일선 2020.07.24 103
16434 제주의 겨울정원 (파워 포인트로 동영상 만들기) [11] 김동연 2020.07.22 112
» 작은 아들 결혼식 사진을 보세요 [20] file 박일선 2020.07.21 181
16432 화려한 꽃 히비커스 [5] file 이태영 2020.07.21 103
16431 "미국이 우릴 때려도 우릴 동정하는 나라 없다" 中의 통절한 반성 [2] 엄창섭 2020.07.21 101
16430 7월 산우회 모임 [1] file 정지우 2020.07.20 96
16429 오하이오 주 Kent 까지 자동차로 [12] file 박일선 2020.07.19 110
16428 들어도 들어도 아름다운 "푸른 옷소매" [2] 심재범 2020.07.18 60
16427 Zoom Meeting 에 들어오신 남학생들과 함께 [8] file 이초영 2020.07.18 127
16426 동창회보 102호 발간 [3] 관리자 2020.07.18 180
16425 이름 모르는 하얀 꽃 [6] file 이태영 2020.07.18 86
16424 "Still Alice" - 5 years ago [8] 김승자 2020.07.17 108
16423 서울둘레길 1코스 수락, 불암 [4] file 엄창섭 2020.07.16 105
16422 미주 11회 7월 Zoom Meeting [16] file 이초영 2020.07.16 155
16421 백선엽 장군 친일파 논란, 이 영상 하나로 정리한다 [1] 김동연 2020.07.15 103
16420 오늘 인사회에서 [7] file 김동연 2020.07.15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