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난감하네. 고등학교때 배운 기초수학 다잊어 버렸는데!! .

 

AI,빅데이터 시대를 이해하려면...

세상을 바꿔 나가는 기술로 최근 가장많이 거론되는 분야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입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이것이 바꿔나갈 세상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이 기술의 밑바탕에는 고등학교때 기초를 배운 미적분학,행렬,벡터가

있습니다,

수학은 세상의 변화를 더 잘 이해하도록 돕는 도구입니다.

현재 코로나 사태 해결도 AI 그리고 빅데이터 기술의 적용이 그 답입니다.

세상의 모든 것이 정보로 표현되는 현 시대에는 세상의 변화 중심에 수학이

“보이지 않는 손”처럼 자리잡고 있읍니다.

과학기술의 가치가 높아지면서 과학의 대중화가 널리 유행하고 있지만 그

변화의 중심에 놓인 수학은 경시된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나이 80 에 재교육? 난감합니다

물론 수학의 중요성은 날로 향상되어 다른 분야를 연결하는 “수학적 세상”을

보는 관점을 새롭게 해야 아름다운 미래가 열릴것이라고 힙니다

나는 한국의 지정학적 특수성을 고려, 그리고 여러사람 특히 각국 외교관들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아들을 정치분야가 아닌 이공분야로 나가도록 희망 조언 하였습니다

이런 선택은 저의 숨은 마음 고생과 뼈저린 경험에 근거합니다.

조건만 맞으면 외교관 만큼 좋은 직업도 없다고 생각됩니다,

매일매일이 새롭고 도전에찬 새로운 날들이 상상력과 창의성의 풍요속에

아름다운 아이디어와 행복의 비젼을 약속합니다.그래도 세상은 그렇게

만만하지 안음을 알게됩니다

(잘 나가는 가족의 장남 진로 결정에 이상은 없는지 조용히 생각해 봅니다 )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42 안동 민속한자마을과 월영교 [14] 황영호 2020.07.28 72
16441 내 생에 최고의 오페라 모음곡 [2] 심재범 2020.07.28 53
» LALA - 관점. 마음의 책사 (심심풀이 생각) [2] 최종봉 2020.07.26 53
16439 ♣ "중국 공산당 바꿀 것" 폼페이오의 차디찬 결별선언 [11] 성기호 2020.07.26 117
16438 시흥 관곡지 ‘연꽃테마파크공원’ [8] file 이태영 2020.07.26 116
16437 병산서원을 찾다 [14] 황영호 2020.07.25 108
16436 우산 - 김수환 추기경 [8] 김필규 2020.07.25 103
16435 오하이오 주를 떠나서 [12] file 박일선 2020.07.24 103
16434 제주의 겨울정원 (파워 포인트로 동영상 만들기) [11] 김동연 2020.07.22 112
16433 작은 아들 결혼식 사진을 보세요 [20] file 박일선 2020.07.21 181
16432 화려한 꽃 히비커스 [5] file 이태영 2020.07.21 103
16431 "미국이 우릴 때려도 우릴 동정하는 나라 없다" 中의 통절한 반성 [2] 엄창섭 2020.07.21 101
16430 7월 산우회 모임 [1] file 정지우 2020.07.20 96
16429 오하이오 주 Kent 까지 자동차로 [12] file 박일선 2020.07.19 110
16428 들어도 들어도 아름다운 "푸른 옷소매" [2] 심재범 2020.07.18 60
16427 Zoom Meeting 에 들어오신 남학생들과 함께 [8] file 이초영 2020.07.18 126
16426 동창회보 102호 발간 [3] 관리자 2020.07.18 148
16425 이름 모르는 하얀 꽃 [6] file 이태영 2020.07.18 86
16424 "Still Alice" - 5 years ago [8] 김승자 2020.07.17 108
16423 서울둘레길 1코스 수락, 불암 [4] file 엄창섭 2020.07.16 105
16422 미주 11회 7월 Zoom Meeting [16] file 이초영 2020.07.16 155
16421 백선엽 장군 친일파 논란, 이 영상 하나로 정리한다 [1] 김동연 2020.07.15 103
16420 오늘 인사회에서 [7] file 김동연 2020.07.15 110
16419 美 NSC" 韓國의 번영, 백선엽같은 영웅 덕분" 성명 [6] 심재범 2020.07.14 73
16418 빗속의 산책 [6] file 이태영 2020.07.13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