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유타 주로 돌아오는 길

2020.07.29 07:19

박일선 조회 수:69

 

오하이오 주를 떠나서 이틀을 달려서 버지니아 주의 대서양 해안에 이르고 버지니아 주 구경을 좀 한 다음에 방향을 바꾸어서 서쪽으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웨스트 버지나아 주, 켄터키 주, 미조리 주, 캔사스 주, 네브라스카 주를 통과해서 사우스 다코타 주에 도착했습니다. 하루에 8시간 정도 씩 고속도로를 4일을 달려서 도착했습니다. 힘이 들었지만 새로운 곳에 가본다는 즐거움도 있었습니다. 
 
사우스 다코타 주에는 볼거리가 제법 많아서 구경을 좀 하고 와이오밍 주에 있는 마지막 볼거리를 보고 유타 주로 돌아왔습니다. 사우스 다코타 주에 오니 와이오밍 주에 있는 미국의 제 1호 국립공원이 엘로우스턴 국립으로 향하는 여행객들로 호텔이 붐비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휴가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참 많은 것 같았습니다.
 
사진을 보시죠.
 
P1.jpg

이번 여행에 참 많이 달렸습니다, 거의 8천 km를 달린 것 같습니다, 이런 장거리 자동차 여행은 이번이 마지막일 것입니다

 

P2.jpg

사우스 다코타 주에는 볼거리가 제법 많습니다, 그리고 와이오밍 주에 있는 엘로우스턴 국립공원에 차로 가는 여행객들이 지나가는 길목이라 그런지 여행객들이 참 많았습니다 

 

P3.jpg

Badlands 국립공원은 황무지 경치가 볼만 했습니다

 

P4.jpg

그 바로 옆에는 Black Hills 국립숲지대가 있는데 영화배우 도리스 데이가 부른 "Black Hills of Dakota"라는 노래에 나오는 곳입니다. 그리고 미국 기병대 커스터 장군이 거느린 300여 명 기병대가 3천여 명의 인디언들의 공격을 받아서 전멸한 곳으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P5.jpg

산 경치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P6.jpg

그곳에 있는 Mount Rushmore 산 바위에 미국 대통령 4명의 거대한 석상을 깎아서 만들었습니다

 

P7.jpg

그걸 보러 오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을 줄은 몰랐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대통령 몇 명 더 추가할 자리가 충분히 있는 것 같습니다 

 

P8.jpg

인증 사진입니다

 

P9.jpg

카메라가 떨렸습니다

 

Pa.jpg

미국은 참 넓습니다

 

Pb.jpg

와이오밍 주에 있는 Devils Tower란 산인데 "미지와의 조우 (Close Encounters of the Third Kind)"란 1977년 영화에 배경으로 나옵니다

 

Pc.jpg

와이오밍 주에서 유타 주로 가는 길입니다

 

Pd.jpg

그렇게 해서 그동안 벼르던 미국 횡단 자동차 여행을 끝냈는데 하필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때 하게될 줄은 몰랐습니다, 샌프란시스코와 LA에서 유타 주까지는 한참 전에 했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유타 주로 돌아오는 길 [8] file 박일선 2020.07.29 69
16443 본격적인 휴가 시즌, 8월 5일 인사회 모임은 쉬기로 하였습니다. [4] file 이태영 2020.07.28 70
16442 안동 민속한자마을과 월영교 [14] 황영호 2020.07.28 72
16441 내 생에 최고의 오페라 모음곡 [2] 심재범 2020.07.28 53
16440 LALA - 관점. 마음의 책사 (심심풀이 생각) [2] 최종봉 2020.07.26 53
16439 ♣ "중국 공산당 바꿀 것" 폼페이오의 차디찬 결별선언 [11] 성기호 2020.07.26 117
16438 시흥 관곡지 ‘연꽃테마파크공원’ [8] file 이태영 2020.07.26 116
16437 병산서원을 찾다 [14] 황영호 2020.07.25 108
16436 우산 - 김수환 추기경 [8] 김필규 2020.07.25 103
16435 오하이오 주를 떠나서 [12] file 박일선 2020.07.24 103
16434 제주의 겨울정원 (파워 포인트로 동영상 만들기) [11] 김동연 2020.07.22 112
16433 작은 아들 결혼식 사진을 보세요 [20] file 박일선 2020.07.21 181
16432 화려한 꽃 히비커스 [5] file 이태영 2020.07.21 103
16431 "미국이 우릴 때려도 우릴 동정하는 나라 없다" 中의 통절한 반성 [2] 엄창섭 2020.07.21 101
16430 7월 산우회 모임 [1] file 정지우 2020.07.20 96
16429 오하이오 주 Kent 까지 자동차로 [12] file 박일선 2020.07.19 110
16428 들어도 들어도 아름다운 "푸른 옷소매" [2] 심재범 2020.07.18 60
16427 Zoom Meeting 에 들어오신 남학생들과 함께 [8] file 이초영 2020.07.18 127
16426 동창회보 102호 발간 [3] 관리자 2020.07.18 185
16425 이름 모르는 하얀 꽃 [6] file 이태영 2020.07.18 86
16424 "Still Alice" - 5 years ago [8] 김승자 2020.07.17 108
16423 서울둘레길 1코스 수락, 불암 [4] file 엄창섭 2020.07.16 105
16422 미주 11회 7월 Zoom Meeting [16] file 이초영 2020.07.16 155
16421 백선엽 장군 친일파 논란, 이 영상 하나로 정리한다 [1] 김동연 2020.07.15 103
16420 오늘 인사회에서 [7] file 김동연 2020.07.15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