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명화와 명곡 - 16

2023.01.09 15:45

정굉호 조회 수:77

 

초현실주의(Surrealism)도 역시 이해하기 쉽지 않은 예술사조입니다.

초현실주의는 Cubism, Dadaism의 강한 영향을 받은 예술운동으로 여기에서 부분적 추상화와 완전추상화의 구분이 시작됩니다.

완전추상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기괴한 형상을 말하며 부분적 추상화는 어느 정도는 낯익은 물체의 모양을 가진 대상이 등장합니다.

추상을 표시하는 데에는 여러가지의 단어가 있습니다. Abstract, Non-Figurative, non-Representational 등등

 

초현실주의도 역시 Marxism을 신봉하며 인간의 반의식 또는 무의식 상태가 인간 두뇌의 상상력을 자유화시키는 상태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가장 유명한 화가는 그림 뿐만 아니라 기행으로도 유명한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í)가 있는데 후앙 칼르로스 왕으로부터 후작 작위를 받았습니다.

카탈로니아 화가인 호안 미로(Joan Miró)의 그림들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막스 에른스트의 "볼기를 맞는 아기 예수"도 재미 있습니다.

 

배경음악은 미국의 작곡가 Samuel Barber의 Adagio for Strings(현을 위한 아다지오)인데 영화 Platoon의 배경음악으로 미국인이 작곡한 많지 않은 

명곡들 중의 하나로 꼽힙니다. John F. Kennedy 대통령이 그렇게 좋아했던 음악으로 재끌린 케네디가 그의 추모식 때 이곡을 연주하게 하였다합니다. 

 

앞으로 추상미술, 추상표현주의 미술 두 개만 하면 별 재미었는 미술사조 소개는 끝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7757 호주여행기 - Canberra 박일선 2023.01.17 29
17756 메소포타미아, 저 기록의 땅 展 [6] 김동연 2023.01.15 160
17755 호주 여행기 - Canberra [3] 박일선 2023.01.15 29
17754 인간도 젊어질 수 있나? [2] 이태영 2023.01.14 143
17753 “내 노트북 찾아내”... 아우디 몰고 호텔 돌진한 중국 남성 [10] 엄창섭 2023.01.13 149
17752 2023년 1월 18일 인사회 [2] file 이태영 2023.01.13 95
17751 호주 여행기 - Canberra 가는 길 [1] 박일선 2023.01.12 26
17750 산책회 '국립중앙박물관'에 다녀오다. [5] file 이태영 2023.01.11 166
17749 함박눈이 내리느 시골집 [4] 심재범 2023.01.11 91
17748 호주 여행기 - Sydney [3] 박일선 2023.01.10 28
» 명화와 명곡 - 16 [4] 정굉호 2023.01.09 77
17746 오랜만에 동대문 DDP 탐방 [2] file 이태영 2023.01.09 145
17745 호주 여행기 - Sydney [2] 박일선 2023.01.08 24
17744 분당 번개팀 중앙 공원 [5] file 정지우 2023.01.07 122
17743 박정희, 김대중, 노무현의 일치된 생각 [2] file 이태영 2023.01.07 146
17742 호주 여행기 - Sydney [5] 박일선 2023.01.05 49
17741 雪景 가현산에서... [6] 김인 2023.01.05 74
17740 명화와 명곡-15 [2] 정굉호 2023.01.05 45
17739 가현산 눈밭 산책로에서 [5] file 김인 2023.01.04 83
17738 사진에 글씨넣기 [3] 김동연 2023.01.04 57
17737 호주 여행기 - Melborne [3] 박일선 2023.01.03 31
17736 호주여행 - Great Ocean Road [3] 박일선 2023.01.01 35
17735 명화와 명곡-14 [6] 정굉호 2023.01.01 51
17734 친구가 보낸 크리쓰마쓰 카드.... 이초영 [10] file 이초영 2023.01.01 121
1773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file 박일선 2023.01.01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