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명화와 명곡-17

2023.01.23 10:41

정굉호 조회 수:64

 

추상(Abstraction), 구상(Figurative), 비구상(Non-figurative), 재현적(Representational),

비재현적(Non-representational), 이들 낱말들은 정의하기가 아주 어려운 어휘들입니다. 

분명한것은 미술은 추상, 비구상, 비재현의 방향으로 진화되어 나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인상주의 때까지는 구상미술, 재현미술이 대세를 이루고 있었으나 그 후 차츰 차츰 부분적 추상(Partial Abstraction),

반 비구상(Half-figurative)으로 바뀌었습니다. 이 경향은 야수파(Fauvism), 입체파(Cubism) 때에 현저하였고

추상표현주의 이후 20세기 초부터는 대부분의 화가들은 완전히 알아볼 수 없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완전 추상화를

주도한 대표적 인물은 바실리 칸딘스키(Wassily Kandinsky)였습니다.

 

이 변화의 원인을 대체로 카메라 발명으로 말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으나 화가들은 절대 아니라고 말합니다. 여하간 추상화를

이해하지 못하면 앞으로 미술 감상은 불가능할 정도로 모든 것이 변화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 되었습니다.  

 

배경음악은 라크마니노프(Rachmaninoff)의 "파가니니의 주제에 의한 라프소디"(Rhapsody on a Theme of Paganini),

변주곡 제18번 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7768 계단 뛰어오르고 무거운 짐 던지고... [9] 엄창섭 2023.01.26 176
17767 오래 전 프랑스 일주 여행 [3] 정굉호 2023.01.26 96
17766 호주 여행기 - Sydney [3] 박일선 2023.01.24 22
» 명화와 명곡-17 [3] 정굉호 2023.01.23 64
17764 팔순 '칠곡가시나들' 얼굴에 시 꽃이 피었다. [8] 김동연 2023.01.22 155
17763 호주여행기 - Sydney [1] 박일선 2023.01.22 17
17762 튀르키예 하늘에 나타난 특이한 모양의 구름 [3] 이태영 2023.01.21 151
17761 인류이동 지도 file 박일선 2023.01.20 63
17760 호주 여행기 - Canberra [1] 박일선 2023.01.19 21
17759 인생을 사는 방법은 두 가지다. [5] file 엄창섭 2023.01.19 106
17758 실제 화성의 모습 [5] 김동연 2023.01.18 62
17757 호주여행기 - Canberra 박일선 2023.01.17 18
17756 메소포타미아, 저 기록의 땅 展 [6] 김동연 2023.01.15 147
17755 호주 여행기 - Canberra [3] 박일선 2023.01.15 22
17754 인간도 젊어질 수 있나? [2] 이태영 2023.01.14 131
17753 “내 노트북 찾아내”... 아우디 몰고 호텔 돌진한 중국 남성 [10] 엄창섭 2023.01.13 141
17752 2023년 1월 18일 인사회 [2] file 이태영 2023.01.13 87
17751 호주 여행기 - Canberra 가는 길 [1] 박일선 2023.01.12 19
17750 산책회 '국립중앙박물관'에 다녀오다. [5] file 이태영 2023.01.11 153
17749 함박눈이 내리느 시골집 [4] 심재범 2023.01.11 88
17748 호주 여행기 - Sydney [3] 박일선 2023.01.10 25
17747 명화와 명곡 - 16 [4] 정굉호 2023.01.09 66
17746 오랜만에 동대문 DDP 탐방 [2] file 이태영 2023.01.09 136
17745 호주 여행기 - Sydney [2] 박일선 2023.01.08 22
17744 분당 번개팀 중앙 공원 [5] file 정지우 2023.01.07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