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언젠가는 가야 할 길, 서로 안 가려고 하는 것 같아

내 자리를 양보하고 내가 먼저 와 있다. 동창들 잘 있지?

 

내가 무슨 회장 자리를 맡아서 처음으로 통계를 뽑아 보았다. 몇 사람이 글을 올리는가? 길건 짧건 모두 몇 사람이나 올렸나? 누가 자주 올리는가? 그 사람은 하루에 몇 번 올리는가? 그랬더니 황 모 여사가, 지금은 나랑 같이 놀고 있는데, 하 모씨가 너무 자주 글을 올린다고 면전에 짜증까지 내었지. 나는 그때 조용히 그러지 말라고 부탁했지. 동창 중에 천민 출신이라고 지금도 自虐하고 있는 그 친구는 내가 부탁한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많은 동창들이 내가 그런 귀찮은 일까지 해주는 나를 그 친구는 고맙게 여겼다. 그 친구는 나더러 맨 날 너는 양보만 하는 놈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왕십리에 살았던 한국판 알란 드론, 불문학을 했던 그 친구도 그랬지.

 

나는 대학 입학시험도 한번을 양보하고, 다음 해에 갔다. 그것도 미안하게 생각하며 입학하였다. 보통 때도 그랬지만 대학입학에서 년도가 차이가 나니까 그 천민 출신은 다른 후배들 앞에서는 좀처럼 말을 걸어오지 않았다. 꼭 내가 먼저 접근해야 반갑게 대해주었다. 그러고는 다른 재수생 후배를 놓고 나를 보아서라도 서로 말을 놓자고 딱 잘라 말을 해주었지. 입학 후배가 선배한테 말을 놓기가 어려웠다.

 

사실 컴퓨터는 귀신들이 들락거리는 장난감이다. 귀신은 무게도 없고, 부피도 없고, 길이도 없고, 그냥 磁氣場처럼 전기가 들어왔을 때, 흘러가는 것이다. 컴퓨터는 전기가 들어왔을 때만 작동되는 귀신같은 것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10 [마음 건강'길'] 무더위 식혀주는 찬 음식 9가지 [5] 엄창섭 2020.07.09 107
16409 중국 여행기 - 동남아 정취가 가득한 도시 Jinghong (景洪) [2] file 박일선 2020.07.09 22
16408 하회마을에는 [14] 황영호 2020.07.08 76
16407 중국 여행기 - 雲南省의 石林 경치 [4] file 박일선 2020.07.08 50
16406 삼성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열가지 성공비결 [15] 엄창섭 2020.07.07 129
16405 LALA - 시간되시는 분은 심심풀이로 한번보세요.!! [9] 최종봉 2020.07.07 170
16404 7월 15일 인사회 모임 [5] file 이태영 2020.07.07 3448
16403 중국 여행기 - 중국에서 제일 큰 폭포인 黃果樹 폭포 [4] 박일선 2020.07.07 62
16402 트로트 가수 조항조의 앨범 "수고했다" [6] file 이태영 2020.07.06 185
16401 중국 여행기 - Yunnan (雲南) 성 Anshun (安順)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7.06 28
16400 LALA -랜선 라이프, 짜증나는 세월 , 새 시대를 향하여!! [3] file 최종봉 2020.07.05 64
16399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3] 박일선 2020.07.03 34
16398 어제 인사회에서는 [8] file 김동연 2020.07.02 228
16397 미주 11 Zoom Meeting ..........이 초영 [9] file 이초영 2020.07.02 172
16396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가는 길 [2] 박일선 2020.07.02 21
16395 기쁜 소식입니다. [8] file 김동연 2020.07.01 225
16394 중국 여행기 - Zhaoxing (貴州省 擊興) Dong 족 마을 [2] file 박일선 2020.07.01 33
16393 우리 동네 Lake Normandale의 거위 식구들 [7] file 김승자 2020.06.30 103
16392 조그만 텃밭 [8] file 이태영 2020.06.30 109
16391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6] 박일선 2020.06.30 26
16390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가는 길 [4] file 박일선 2020.06.29 39
16389 베토벤/쇼팽/브람스/바흐/모차르트가 생일축하노래를 쳤다면? [6] 김필규 2020.06.28 152
16388 2009년 6월 9일의 댓글 [14] file 김동연 2020.06.28 124
16387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활개 칠 수 있는 세상이 올까? [6] file 이태영 2020.06.28 92
16386 유타 소식 - Solitude Lake 등산 [14] file 박일선 2020.06.28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