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魚友야담] 사랑인줄 알았건만 부정맥

어수웅 주말뉴스부장

카카오톡 사용법을 최근에야 익힌 팔순 노모(老母)로부터
메시지 한 통을 받았습니다.
일본 노인 요양원 협회가 공모했다는
‘하이쿠 우수작’ 꼬리표가 붙어 있더군요.

‘나는 연상이 이상형인데 더 이상 없어’
‘전철 개찰구 안 열려 봤더니 이건 진찰권’
‘LED 전구 내 남은 수명으론 쓰지도 못해’
‘도쿄올림픽 어디서 보려나 하늘인가 땅인가’
‘이 생의 미련 없다고 하지만, 지진에는 도망 가’
‘느낌 있는 글씨체라고 칭찬받은 수전증’
‘펜과 종이 찾는 도중에 쓸 문장 까먹어’
‘세 시간 기다려 진찰받은 병명, 노환’
‘만보계 절반 이상이 물건 찾느라’
‘사랑인 줄 알았건만 부정맥’…
일본어 17자에 담은 노년의 촌철살인이 그 안에 있었습니다.

공교롭게도 그 카톡을 받았을 때

이 이야기의 미국 버전을 읽고 있었죠.
미국 뉴욕타임스 칼럼이었는데,
제목은 ‘6단어 회고록에 담은 감염병’.
한 재기발랄한 작가가 코로나 시대
가장 힘들거나 즐거웠던 순간을
6단어로 담아보자는 제안을 했더군요.
‘Not a criminal, but running masked’
(범인도 아닌데, 마스크 쓰고 달리네)
‘I regret saying, I hate school’
(학교 가기 싫다고 말했던 걸 후회합니다)
'Hallway hike, bathtub swim, Pandora concert
(복도에서 하이킹, 욕조에서 수영,
그리고 콘서트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판도라로)…

그중 제 마음을 크게 흔든 건 이 6단어.
‘Avoiding death, but certainly not living’
(안 죽기 위해서라지만, 이건 살아도 사는게 아니야).

글쓰기의 목적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공감하는 이유 중 하나는 스스로에 대한 치유와 화해입니다.
점점 심해지는 ‘코로나 블루’.
어쩌면 이 짧은 글쓰기도 ‘슬기로운 코로나 생활’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 같군요.
마침 이번 주 복간돼 나온 ‘바쇼의 하이쿠’(민음사 刊)가
이런 생각을 부추겼는지도 모릅니다.
영어와 일본어처럼, 최소한의 한국어와 여백으로
당신도 무한의 우주를 창조해보시기를.
사랑인 줄 알았는데 부정맥일 수도 있겠지만,
부정맥인 줄 알았는데 사랑일 수도 있으니까요.

출처/ 조선일보

 

 

어우야담(於于野譚) / 조선 중기에 유몽인(柳夢寅)이 편찬한 설화집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634 줌 미팅 (호스트) 연습하기 [6] file 황영호 2020.10.17 125
16633 제 원룸 아파트 구경하세요 ... [12] file 박일선 2020.10.17 161
16632 "10월의 어느 멋진날" 오랜만에 동문들이 즐거운 만남을 가졌습니다. [5] file 이태영 2020.10.16 289
16631 11회동창 점심 모임 [5] file 김동연 2020.10.15 176
16630 세종 호텔 세종홀 모임 [4] file 정지우 2020.10.15 184
16629 서아프리카 나이제리아 여행기 - 괴물 같은 대도시 Lagos [2] 박일선 2020.10.15 55
16628 서아프리카 나이제리아 여행기 - Calabar (속) [2] 박일선 2020.10.14 59
16627 ♣ 무궁화와 나리꽃 [15] file 성기호 2020.10.14 230
16626 10월 21일은 인사회, 김현진 강사의 명강의는 계속됩니다. [3] file 이태영 2020.10.14 138
16625 서아프리카 나이제리아 여행기 - Calabar (속) [2] 박일선 2020.10.13 33
16624 aaa - 삶의 최일선에서 잠시 멈춰 생각해보는 “도대체 시간?”(125분) 최종봉 2020.10.12 45
16623 서아프리카 나이제리아 여행기 - 첫 도시 Calabar에서 이슬람 테러리스트로 몰려서 심문을 당하다 [2] file 박일선 2020.10.12 35
16622 앨리웨이의 이벤트 ‘하와이 훌라춤’ [5] file 이태영 2020.10.12 90
16621 서아프리카 카메룬 여행기 - 카메룬의 마지막 도시 Limbe [2] 박일선 2020.10.11 22
16620 철벽같은 아내... [5] 엄창섭 2020.10.11 141
16619 백두대간 수목원에서 한 나절 [10] 황영호 2020.10.11 84
16618 나훈아의 "테스형" [3] 김동연 2020.10.11 75
16617 노벨문학상 수상자 루이즈 글릭의 詩-야생붓꽃 [8] file 김동연 2020.10.11 59
16616 aaa - 심심풀이 test. "내마음은 부슨 색일까?" [5] 최종봉 2020.10.10 43
16615 한글날에 감회가 깊어서... 박문태 2020.10.09 80
16614 2020년 시월의 단풍/조성구 [18] file 김승자 2020.10.09 106
16613 서아프리카 카메룬 여행기 - Douala [2] 박일선 2020.10.08 25
16612 aaa-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 (다양한 사고의 확장 보기) 최종봉 2020.10.08 33
16611 오늘은 인사회 [4] file 이태영 2020.10.07 138
16610 서아프리카 카메룬 여행기 - 해변 휴양지 Kribi [2] 박일선 2020.10.07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