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 (심심할때  한번 읽어 보세요 일종의 개그입니다)

 

 

* 공대 개그의 일종이다. 원본은 다음과 같다. 프로그래밍의 3대 원칙에서 유래했다.

 

1. 냉장고 문을 연다.

2.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다.

3. 냉장고 문을 닫는다.

 

<예시>

아래에선 각 분야에서 제시하는,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보다 자세한 방법을 소개한다.

1. 열역학 - 냉장고의 온도를 2700K으로 올려서 냉장고를 열팽창시킨다. 또는 코끼리를 0K에 가깝게 온도를

               낮춰 수축시킨다.[1]

2. 물리학 - 특수 상대성 이론을 적용하여 코끼리의 길이 수축을 유도한다.

3. 양자역학 - 빛의 속도로 코끼리를 냉장고에 1조 번 정도 던지면 그 중 한 번은 성공할 것 이다. 그러나 코끼리를

                빛의 속도로 던지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1조 번으로는 어림도 없다.

                더 낮은 속도에서의 성공 확률과 기댓값은 MARKOV CHAIN을 이용하여 구할 수 있다. 문 을 닫을

                냉장고의 형태는 과연 남아있을 것인가

4. 위상수학 - 클라인 병 형태의 냉장고 옆에 코끼리를 놓는다.

5. 연역법 - 수학적 귀납법을 이용하여 코끼리의 1번째 분자가 들어감을 증명한 후, k번째 분 자가 들어간다고

               할 때 (k+1)번째 분자가 들어감을 증명한다.[2]

6. 유전공학 - 냉장고보다 작은 코끼리를 만든다.

7. 기계공학 - 코끼리를 넣을 수 있는 크기의 냉장고를 건설(...)한다.

8. 컴퓨터공학 - 코끼리 클래스와 냉장고 클래스를 만들어 코끼리를 냉장고에 private Inheritance시킨다.

                    그렇다면 has-a(부분집합) 관계가 성립되어 코끼리가 냉장고에 들어간다.

9. 축산학 - 코끼리를 도축하여 부위별로 보관한다

10. 경찰[3] - 토끼를 잡고 코끼리라고 진술하게 하고 넣는다.

11. SF(도라에몽) - 코끼리를 스몰라이트로 줄여서 냉장고에 넣는다. 반대로 냉장고를 빅라이트로 크게 해서 넣을 수도 있다

 12. 작명 - 냉장고에 들어가는 것의 이름을 코끼리로 짓는다.

13. 철학 - 냉장고에 코끼리를 넣지 않았지만 우리는 이미 넣은 것이나 다름없다.

14. 의사 - 인턴에게 시킨다. 눈물 1

15. 교수 - 대학원생에게 시킨다. 눈물 2

16. 수학 - 냉장고가 밖에 냉기를 뿜게하고 냉장고에 들어간 후 냉기를 내뿜지 않는 냉장고 내부를 밖이라고 정의한다

17. 경영학 - 동물원 이름을 냉장고로 바꾸고 이를 통해 냉장고 속 코끼리라며 홍보한다.

18. 경제학 - A가 참이고 B가 전제되며, C가 성립할 때, 어디까지나 단기적으로, 다른 요소가 모두 동일한 상태에서

               코끼리가 냉장고 안에 있다고 가정하자.

19. 생물학 - 새로운 종의 코끼리를 발견하고 그 생물종을 새로운 생물과인 냉장고과에 넣는 다.

20. 생물학 2 - 기존의 코끼리를 새롭게 분류한다. 동물계 - 척삭동물문 - 포유강 - 장비목 - 냉장고속으로.

21. 어린왕자 - 냉장고에 보아뱀이 들어가므로, 보아뱀에게 코끼리를 먹인후 보아뱀을 냉장고 에 넣는다.

22. 직장인 - 새 폴더를 만들고 이름을 냉장고라고 짓는다. 그리고 또 다른 폴더를 만들고 코 끼리라고 이름을

                붙이거나 코끼리 사진을 다운받고 냉장고 폴더에 넣는다

23. 러시아인 - 코끼리에 냉장고를 넣는다.

24. 화학 - 코끼리를 이루는 모든 원자를 이온화시켜 전자를 없애고, 남는 원자핵들을 냉장고 에 넣는다.

25. 국회의원 - 어떻게 넣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코끼리와 냉장고는 둘 다 내것이 다.

26. 나무위키 - 냉장고 문서의 상단 부분에 코끼리 사진을 삽입한다.

 

<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721 서아프리카 Burkina Faso 여행기 - 수도 Ouagadougou [4] 박일선 2020.12.01 38
16720 서아프리카 Burkina Faso 여행기 – 수도 Ouagadougou 가는 길 [2] 박일선 2020.11.29 30
16719 미니 정원 [10] 김동연 2020.11.29 123
16718 제주 성산 일출봉, 신창의 일몰 [8] file 이태영 2020.11.28 161
16717 미국, 밝힌다 - 공병호tv [1] 김동연 2020.11.28 109
16716 가덕도 신공항 사기극으로 부산시민을 또 우롱하나? -천영우TV [1] 김필규 2020.11.27 176
16715 12월 2일 인사회 모임이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4] file 이태영 2020.11.27 374
16714 LALA - An anecdote (오랜만에 맛보는 달콤하고 진솔한 잡담) [7] file 최종봉 2020.11.27 57
16713 서아프리카 말리 여행기 - Burkina Faso 가는 갈 [2] 박일선 2020.11.26 29
16712 aaa --다양성의 소중함.( 최재천 교수) [2] 최종봉 2020.11.25 54
16711 무제(게절이 가는 길목) [12] 황영호 2020.11.25 183
16710 집주변 산책 [4] file 정지우 2020.11.25 52
16709 서아프리카 말리 여행기 - Timbuktu (속) [2] 박일선 2020.11.24 28
16708 [특파원 리포트] 王도 이럴순 없다 [4] 엄창섭 2020.11.23 262
16707 산우회 모임 안내 file 정지우 2020.11.22 134
16706 LALA - 번개불에 콩구어 먹드시 출발하였다 [4] 최종봉 2020.11.22 71
16705 서아프리카 말리 여행기 - Timbuktu [6] 박일선 2020.11.22 41
16704 "동방예의지국은 칭찬 아닌 모욕" -천영우 전 외교안보수석 [2] 김필규 2020.11.22 81
16703 세르비아, 미 대선사기에 가담/사우스 다코다의 여전사 [2] 김동연 2020.11.21 88
16702 aaa - 공병호TV 보기 [4] 최종봉 2020.11.21 106
16701 신문에 났어요.ㅎㅎ [9] file 김동연 2020.11.21 157
16700 단양 팔경 도담삼봉을 찾아서 [14] 황영호 2020.11.20 98
16699 서아프리카 말리 여행기 - 드디어 Timbuktu 도착 [4] 박일선 2020.11.19 116
16698 오늘은 인사회 모임 [4] file 이태영 2020.11.18 152
16697 서아프리카 말리 여행기 - Timbuktu 가는 길 [4] 박일선 2020.11.17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