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주말여행]핑크빛 사자가 삼킨 코로나19, 철쭉 평원이 펼쳐지다.

                           민미정 백패커

  

철쭉군락지 너머로 펼쳐진 연봉 위의 구름은 천상화원에 있는 듯한 기분 좋은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사자산은 전남 장흥과 보성 경계에 있다.

일림산과 제암산의 사이에 해발 400m대 능선이 길게 뻗어 있는데,

그 형상이 사자 모양을 하고 있어 사자산이라 부른다.

매년 5월 초 철쭉 만개 시기에 맞춰 일림산 철쭉제가 열리는데,

올해는 코로나 19 여파로 축제가 취소되었다.

그 기간 동안 입산도 금지되었으나, 통제가 풀렸다고 한다.

 
한참 등산길로 오르니 철쭉 길은 발걸음을 붙잡고 놓아주질 않았다.
한걸음 뗄 때마다 서서 사진을 찍었다.
우리는 해가 져도 숙영지까지 갈 수 없을 거라며 행복한 비명을 질렀다.
도시의 철쭉과 달리 내 키를 훌쩍 넘어선 철쭉을 볼 때면 동화 속 신비한 꽃 터널에 온 것 같았다.
 
야속한 철쭉은 고도를 높일수록 더 넓고 아름답게 피어 있었다.
핑크 빛에 홀려 한참을 철쭉 평원에 영혼을 맡겼다.
코로나 19로 갇혀로 갇혀 있던 일상에서 벗어나 맞이한 아름다운 자연이라
더 소중하게 느껴졌다.
 
 
 

분홍색으로 물든 제암산 철쭉평원. 해발 630m에 위치한 철쭉평원에는 어른 키만큼 자란

야생철쭉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등산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사자산에서 본 해돋이, 수줍은듯 조용히 떠오르는 태양이 하늘을 발그레하게 물들여 주었다.

분홍빛 철쭉이 어우러져 7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주었다.



안개로 무채색이 된 하늘을 배경으로 분홍색 철쭉이 만발했다.




철쭉 터널은 동화의 나라로 들어가는 입구인양 신비감이 들었다.




늦은 오후 등산객이 다 내려가고 나서 텐트를 쳤다.




안개가 자욱한 밤하늘에 빼꼼히 드러난 달과 우리의 텐트.




조용히 하늘거리는 철쭉 너머로 재빠르게 요동치는 운해를 넋을 잃고 바라보았다.

 

출처/   조선일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12 중국 여행기 - 사라진 소수민족 마을 [7] 박일선 2020.07.10 58
16411 허브빌리지에서 [12] 김동연 2020.07.09 124
16410 [마음 건강'길'] 무더위 식혀주는 찬 음식 9가지 [5] 엄창섭 2020.07.09 110
16409 중국 여행기 - 동남아 정취가 가득한 도시 Jinghong (景洪) [2] file 박일선 2020.07.09 22
16408 하회마을에는 [14] 황영호 2020.07.08 77
16407 중국 여행기 - 雲南省의 石林 경치 [4] file 박일선 2020.07.08 55
16406 삼성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열가지 성공비결 [15] 엄창섭 2020.07.07 132
16405 LALA - 시간되시는 분은 심심풀이로 한번보세요.!! [9] 최종봉 2020.07.07 170
16404 7월 15일 인사회 모임 [5] file 이태영 2020.07.07 4589
16403 중국 여행기 - 중국에서 제일 큰 폭포인 黃果樹 폭포 [4] 박일선 2020.07.07 62
16402 트로트 가수 조항조의 앨범 "수고했다" [6] file 이태영 2020.07.06 193
16401 중국 여행기 - Yunnan (雲南) 성 Anshun (安順)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7.06 28
16400 LALA -랜선 라이프, 짜증나는 세월 , 새 시대를 향하여!! [3] file 최종봉 2020.07.05 65
16399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3] 박일선 2020.07.03 34
16398 어제 인사회에서는 [8] file 김동연 2020.07.02 229
16397 미주 11 Zoom Meeting ..........이 초영 [9] file 이초영 2020.07.02 172
16396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가는 길 [2] 박일선 2020.07.02 21
16395 기쁜 소식입니다. [8] file 김동연 2020.07.01 225
16394 중국 여행기 - Zhaoxing (貴州省 擊興) Dong 족 마을 [2] file 박일선 2020.07.01 33
16393 우리 동네 Lake Normandale의 거위 식구들 [7] file 김승자 2020.06.30 103
16392 조그만 텃밭 [8] file 이태영 2020.06.30 111
16391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6] 박일선 2020.06.30 26
16390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가는 길 [4] file 박일선 2020.06.29 39
16389 베토벤/쇼팽/브람스/바흐/모차르트가 생일축하노래를 쳤다면? [6] 김필규 2020.06.28 155
16388 2009년 6월 9일의 댓글 [14] file 김동연 2020.06.28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