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김형석의 100세일기] 말 17마리를 자식에게

물려줄때… 수학이 모르는 지혜

 

[아무튼, 주말]



일러스트= 김영석


'한국 문예학술 저작권 협회'라는 기관이 있다. 누군가의 글을 옮겨

사용하고 싶은데 저자와 직접 연락하기 어렵기 때문에 대행해 주는

기관이다.나도 저자로서 그 회원의 한 사람이다.
나는 비교적 많은 글이 전재되는 편이다. 그중에서 지난 몇 해 동안
예상외로 널리 인용되는 글이 하나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우화(寓話)이면서 내가 간추려 '수학이 모르는 지혜'로 알려진 글이다.
아마 유례가 없을 정도로 많은 독자를 차지한 글인 것 같다.

아라비아에 한 상인이 있었다. 늙어 임종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감지한
상인은 아들 셋을 불러 모으고 유언을 했다. "너희에게 물려줄 재산으로
말 17마리가 있는데 내가 죽거든 큰아들은 그 2분의 1을 가져라.
둘째는 17마리의 3분의 1을 가져라. 그리고 막내는 9분의 1을
차지하라"고 말했다.

부친의 사후에 큰아들은 말 9필을 갖겠다고 했다. 그 얘기를 들은
두 동생은 그것은 아버지의 유언인 2분의 1을 초과하기 때문에 안
된다고 반대했다. 둘째는 나는 3분의 1에서 손해를 볼 수는 없으니까
6마리를 가져야 한다고 고집했다. 형들의 욕심을 알아챈 막내는
나도 한 마리로 만족할 수 없으니까 9분의 1은 좀 넘지만 2마리를
가질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며칠을 두고 논쟁하고 싸웠으나 이들의 재산 분쟁은 해결되지 않았다.
아버지가 남겨 준 사랑의 유산이 삼형제 사이의 우애를 허물고
대립과 싸움으로 번질 상황이 되었다.
그러던 어떤 날 그 집 앞을 지나가던 한 사제(司祭)가 나타났다.
먼 길을 떠나 왔는데 타고 온 말과 함께 좀 쉬어갈 수 있겠는가
요청했다. 손님이 사제이기 때문에 삼형제는 기꺼이 하루를 머물고
가는 대신에 자기네가 겪고 있는 재산 싸움을 해결해주면 사제의
요청을 들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사제는 "그러면 내가 타고 온 말 한 필을 줄 테니까 모두 18마리
중에서 큰형은 9마리, 둘째는 6마리, 막내는 2마리를 가지라"고 했다.
모두가 갖기를 원했던 것보다는 조금씩 많아졌다. 삼형제는
그러겠다고 수락했다.

다음 날 아침, 9마리, 6마리, 2마리씩 나누어 가졌는데 말 한 마리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사제는 "나는 걸어서 떠나겠다"고 뜰 밖으로
나섰다. 그때 삼형제가 "사제님, 우리가 원하는 대로 가졌는데도
사제께서 타고 온 말이 남았습니다. 먼 길인데 도로 타 고

가셔야겠습니다" 하고 내주었다. 사제는 "나에게도 한 마리를 주니까

감사히 타고 가겠다“면서 작별인사를 했다.

이 이야기가 한국에서 왜 그렇게 많은 독자의 관심을 끌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다만 한 가지, 우리가 '더불어 삶'의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지금 우리 사회가 원하는 것은 더불어 사는
지혜와 모범을 보여줄 수 있는 지도자 아니겠는가.

출처 : 조선일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08 하회마을에는 [14] 황영호 2020.07.08 77
16407 중국 여행기 - 雲南省의 石林 경치 [4] file 박일선 2020.07.08 55
16406 삼성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열가지 성공비결 [15] 엄창섭 2020.07.07 132
16405 LALA - 시간되시는 분은 심심풀이로 한번보세요.!! [9] 최종봉 2020.07.07 170
16404 7월 15일 인사회 모임 [5] file 이태영 2020.07.07 4535
16403 중국 여행기 - 중국에서 제일 큰 폭포인 黃果樹 폭포 [4] 박일선 2020.07.07 62
16402 트로트 가수 조항조의 앨범 "수고했다" [6] file 이태영 2020.07.06 193
16401 중국 여행기 - Yunnan (雲南) 성 Anshun (安順)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7.06 28
16400 LALA -랜선 라이프, 짜증나는 세월 , 새 시대를 향하여!! [3] file 최종봉 2020.07.05 65
16399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3] 박일선 2020.07.03 34
16398 어제 인사회에서는 [8] file 김동연 2020.07.02 229
16397 미주 11 Zoom Meeting ..........이 초영 [9] file 이초영 2020.07.02 172
16396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가는 길 [2] 박일선 2020.07.02 21
16395 기쁜 소식입니다. [8] file 김동연 2020.07.01 225
16394 중국 여행기 - Zhaoxing (貴州省 擊興) Dong 족 마을 [2] file 박일선 2020.07.01 33
16393 우리 동네 Lake Normandale의 거위 식구들 [7] file 김승자 2020.06.30 103
16392 조그만 텃밭 [8] file 이태영 2020.06.30 111
16391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6] 박일선 2020.06.30 26
16390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가는 길 [4] file 박일선 2020.06.29 39
16389 베토벤/쇼팽/브람스/바흐/모차르트가 생일축하노래를 쳤다면? [6] 김필규 2020.06.28 154
16388 2009년 6월 9일의 댓글 [14] file 김동연 2020.06.28 124
16387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활개 칠 수 있는 세상이 올까? [6] file 이태영 2020.06.28 94
16386 유타 소식 - Solitude Lake 등산 [14] file 박일선 2020.06.28 86
16385 경안천 2 [6] file 정지우 2020.06.27 69
16384 중국 여행기 - 계림 우룡하 (遇龍河, Yulong River) 절경 [4] 박일선 2020.06.27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