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남의 편지 훔쳐보기(4)

2020.06.15 11:24

박문태 조회 수:97

필규에게(4),

極端의 철학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상이 돌아가는 理致를 크게 두 가지로 풀이한다. 하나는 因果的 關係로 풀이하고, 다른 하나는 有機的 關係로 풀이한다. 필규는 더 잘 알겠지만, 세상사 모두 원인이 있고, 그 결과가 다른 것의 원인이 되는 因果關係網으로 되어있다는 것이다. 이와 대비되는 有機的 關係網의 입장은, 원인을 따져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결국은 ‘太初에 무엇’이 있어 원인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끝나게 되어있는데, 태초의 그 무엇은 당장 알 수 없으니 이미 있는 것들의 관계들로 풀어가자는 것이다. ‘눈’이 밝아야 먹을 것 못 먹을 것, 잘 가리고, 잘 가린 것을 ‘위’가 튼튼해야 잘 소화시켜 영양공급을 잘 하고, 잘 공급된 영양을 ‘혈관’이 튼튼해야 온 몸으로 잘 공급하고, 그래야 결국은 ‘눈’도 영양공급을 잘 받아 밝은 눈으로 다시 먹을 것 못 먹을 것을 잘 가린다는 유기적 관계를 보자는 것이다.

모든 물리학자들은, 누가 짓궂게 당신은 세상사 어떻게 돌아간다고 보느냐고 따지고 들면 마지못해, 모든 것에는 원인이 있기 마련이라고 답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머리가 혼란스러워 실험실에서 실험을 할 수 없게 된다. 뉴턴과 아인슈타인도 마찬가지다. 그렇게 假定(assumption)할 수밖에 없다. assumption은 ‘假定’, 우선 임시(假)로 정(定)한다로 飜譯된다. 證明하지 않고 사실로 믿는 상태이다. 뉴턴은 만유인력의 법칙으로 ‘빛은 직진한다’고 보았는데, 아인슈타인이 일반상대성이론으로 우주 공간에서는 빛도 꺾인다고 challenge했었다.

Lancaster 교수의 'assumptions'가 여기에 나온다. 그가 ‘예술(art)’과 ‘지혜(wisdom)'를 어떠하다고 보았던 평소의 믿음(assumption)이 重光의 도전을 받은 것이다. 重光의 煞풀이 춤, 호남의 살풀이 춤과는 다르게 행위예술로서의 춤을 미국에 초청 받아 가서 試演하였는데, 全裸의 몸에 약 20개의 男根을 두르고 수많은 서양 사람들, 男女 앞에서 온몸으로 쏟아내었다.

예술을 어떻게 定義하느냐? Lancaster가 동양학 교수로서 한국의 살풀이 춤을 호두까기 인형의 발레와 비교하여 정의를 내릴 수 있을까?

나의 짧은 소견으로는 못 내린다. 교육학 공부를 50년 넘게 하였어도 교육이란 무엇이다고 정의를 못 내리고 있어서 더욱 그렇다. (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12 중국 여행기 - 사라진 소수민족 마을 [7] 박일선 2020.07.10 58
16411 허브빌리지에서 [12] 김동연 2020.07.09 124
16410 [마음 건강'길'] 무더위 식혀주는 찬 음식 9가지 [5] 엄창섭 2020.07.09 110
16409 중국 여행기 - 동남아 정취가 가득한 도시 Jinghong (景洪) [2] file 박일선 2020.07.09 22
16408 하회마을에는 [14] 황영호 2020.07.08 77
16407 중국 여행기 - 雲南省의 石林 경치 [4] file 박일선 2020.07.08 55
16406 삼성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열가지 성공비결 [15] 엄창섭 2020.07.07 132
16405 LALA - 시간되시는 분은 심심풀이로 한번보세요.!! [9] 최종봉 2020.07.07 170
16404 7월 15일 인사회 모임 [5] file 이태영 2020.07.07 4589
16403 중국 여행기 - 중국에서 제일 큰 폭포인 黃果樹 폭포 [4] 박일선 2020.07.07 62
16402 트로트 가수 조항조의 앨범 "수고했다" [6] file 이태영 2020.07.06 193
16401 중국 여행기 - Yunnan (雲南) 성 Anshun (安順)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7.06 28
16400 LALA -랜선 라이프, 짜증나는 세월 , 새 시대를 향하여!! [3] file 최종봉 2020.07.05 65
16399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3] 박일선 2020.07.03 34
16398 어제 인사회에서는 [8] file 김동연 2020.07.02 229
16397 미주 11 Zoom Meeting ..........이 초영 [9] file 이초영 2020.07.02 172
16396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가는 길 [2] 박일선 2020.07.02 21
16395 기쁜 소식입니다. [8] file 김동연 2020.07.01 225
16394 중국 여행기 - Zhaoxing (貴州省 擊興) Dong 족 마을 [2] file 박일선 2020.07.01 33
16393 우리 동네 Lake Normandale의 거위 식구들 [7] file 김승자 2020.06.30 103
16392 조그만 텃밭 [8] file 이태영 2020.06.30 111
16391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6] 박일선 2020.06.30 26
16390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가는 길 [4] file 박일선 2020.06.29 39
16389 베토벤/쇼팽/브람스/바흐/모차르트가 생일축하노래를 쳤다면? [6] 김필규 2020.06.28 155
16388 2009년 6월 9일의 댓글 [14] file 김동연 2020.06.28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