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만물상] 화성 식민지

2020.06.05 13:58

엄창섭 조회 수:95

 

[만물상] 화성 식민지

 

영국 작가 H G 웰스는 1898년 화성인이 지구를 공격하는
공상과학(SF) 소설 '우주 전쟁'을 발표했다. 1938년 미국
CBS방송은 이 작품을 라디오 드라마로 방송했다. '시민 케인’
으로 불세출의 영화 작가가 되기 전 오슨 웰스가 이 드라마에
성우로 참여해 화성인의 지구 침공을 긴급 뉴스로 내보냈다.
얼마나 실감 났던지 상당수 청취자가 실제 상황으로 착각하고
피란길에 나서는 소동까지 벌어졌다.

▶SF 영화나 소설에서 지구를 침공하는 우주인은 늘 커다란
머리에 팔다리가 가는 화성인이었다.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행성은 금성이지만, 평균 온도가 섭씨 462도에 이르고 기압도
지구의 90배나 되기 때문에 애초부터 우주인이 살 곳에서
배제됐다. 반면 화성은 기온이 최저 영하 143도에서 최고 영상
35도로 과학기술이 뛰어난 우주인이라면 충분히 살 만한
곳으로 간주됐다. 화성의 하루가 지구와 41분밖에 차이가 안
나는 점도 심리적 간격을 좁힌다.


▶늘 화성인의 침공만 상상하던 지구인이 이제 거꾸로 화성에
식민지를 건설하겠다고 나섰다.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가 1일 민간 최초로 우주인을 국제우주정거장으로 보내는
데 성공했다. 영화 '아이언맨'의 모델이기도 한 머스크의 다음
목표는 화성에 지구의 식민지를 건설하는 것이다. 그는 2002년
스페이스X를 세울 때부터 "언젠가 수명이 다할 지구를 떠나
화성으로 이주하겠다는 어린 시절 꿈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화성 식민지는 실리콘밸리의 괴짜만 생각한 게 아니다. 2년 전
세상을 뜬 세계적인 천체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은 생전 "인류가
멸종을 피하려면 100년 이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인류가 직면한 위협으로 기후변화, 소행성 충돌과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을 들었다. 최근 코로나가 전 세계를
휩쓸면서 화성 식민지가 더욱 현실감 있게 다가온다.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우주 선진국들도 잇따라 2030년대 화성에 우주인을
보내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3년 네덜란드 마스원이 라는 단체가 화성 이주민을
모집하자 돌아올 길 없는 편도 티켓임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에서
20만명 넘는 사람이 신청했다. 마스원이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지만 지금도 희망을 버리지 않은 사람이 많다. 머스크도
출연했던 내셔널지오그래픽의 화성 개척 드라마 '마스'에서는
한국계 여성 쌍둥이 엔지니어가 주인공으로 나온다. SF의 상상만으로도

가슴 벅찬 일이다.

출처 : 조선일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387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활개 칠 수 있는 세상이 올까? [6] file 이태영 2020.06.28 94
16386 유타 소식 - Solitude Lake 등산 [14] file 박일선 2020.06.28 87
16385 경안천 2 [6] file 정지우 2020.06.27 69
16384 중국 여행기 - 계림 우룡하 (遇龍河, Yulong River) 절경 [4] 박일선 2020.06.27 64
16383 Zoom online meeting 식구가 늘었어요 ........ 이초영 [5] file 이초영 2020.06.26 141
16382 중국 여행기 - 계림 이강 (Li River) 절경 [8] 박일선 2020.06.26 62
16381 가슴으로 읽는 동시 연잎 [10] file 황영호 2020.06.25 95
16380 zoom 강의 1, 2탄 ( 서지은 ) [3] 이태영 2020.06.25 164
16379 6. 25의 노래 심재범 2020.06.25 40
16378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 [2] 심재범 2020.06.25 54
16377 중국 여행기 - 천하절경 계림 (Guilin)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6.25 35
16376 [도쿄리포트] 누가 친일파인가 <조선일보> [2] 이태영 2020.06.24 61
16375 미주 11회 Zoom online Meeting ...... 이 초영 [6] file 이초영 2020.06.24 122
16374 우연히 런던에서 참가한 한국 전쟁 기념식-조성구 [4] file 김승자 2020.06.24 89
16373 "내 나라 또 뺏길순 없어, 죽어라 인천바다 달렸다" [2] 엄창섭 2020.06.24 88
16372 중국 여행기 - 잘 보존된 Yangmei 마을 (陽美古鎭) [6] file 박일선 2020.06.24 28
16371 이태리 성체성혈 대축일 꽃길 [4] file 김필규 2020.06.23 125
16370 압록강 진격했던 마지막 老兵 "그때 통일 못한게 恨" [4] 엄창섭 2020.06.23 129
16369 7월 1일 인사회 모임 [11] file 이태영 2020.06.23 131
16368 중국 여행기 - 서쪽 끝 Kashgar에서 남쪽 끝 Nanning으로 [2] file 박일선 2020.06.23 22
16367 중국 여행기 - 티베트 입경에 실패하고 Kashgar로 돌아오다 [4] 박일선 2020.06.22 43
16366 "처참했던 6.25, 캐나다 돌아가 한국쪽은 처다 보지도 않았다" [5] 엄창섭 2020.06.21 103
16365 또 다른 풍광이 시야에... [3] file 이태영 2020.06.21 73
16364 6월 산우회 모임 [2] file 정지우 2020.06.21 94
16363 광주 경안천 산책 [4] file 정지우 2020.06.21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