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앞마당에 무스가 (moose) 나타났습니다. 무스는 elk라고도 불리는데 노루과에 속한다고 합니다. 주로 북미, 북 시베리아, 북 유럽에 산다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카드에 많이 등장하는 동물이죠. 한국에는 산 적이 없는 동물로 알고 있습니다.  
 
며칠 전 앞마당에 무스가 나타났습니다. 여러 번 나타났습니다. 무스는 겨울 잠은 안 잔답니다. 그러니 겨울 동안에 산속에서 많이 굶고 있다가 먹을 것을 찾아서 동네로 내려온 것입니다.
 
20200601_081717.jpg

창문 너머 10m 거리에서 풀을 뜯고 있는 무스 사진을 찍었습니다 

 

20200601_081846.jpg

문을 열고 5m 거리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저를 처다 보면서 지나가고 있습니다

 

20200601_081838.jpg

그리고는 저를 의식하면서 풀을 뜯고 있습니다, 말보다는 약간 작고 조랑말 크기 만한 것 같습니다 

 

20200601_081940.jpg

두 마리가 문 앞에 서있는 저를 처다보고 있습니다

 

20200601_082041.jpg

이걸 먹으러 산에서 내려온 것입니다

 

20200603_145850.jpg

며칠 후 산책을 마치고 캐빈으로 돌아오는데 길가에서 풀을 뜯고 있는 무스를 발견하고 약 5m 거리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바로 앞에 캐빈이 있는데 뒤돌아서 다른 길로 해서 가려면 거의 1km를 걸어야 하는 것이 싫어서 가능한 한 멀리 옆으로 조용히 지나가는데 무스는 내가 다가오는 것을 보고 풀숲 속으로 피해서 들어갔습니다. 나중에 인터넷에 찾아보니 놀라거나 위협을 받는다고 느끼면 사람을 공격하기도 한답니다. 사진에서 무스는 풀을 뜯다가 저를 발견하고 주시하고 있는 광경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387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활개 칠 수 있는 세상이 올까? [6] file 이태영 2020.06.28 94
16386 유타 소식 - Solitude Lake 등산 [14] file 박일선 2020.06.28 87
16385 경안천 2 [6] file 정지우 2020.06.27 69
16384 중국 여행기 - 계림 우룡하 (遇龍河, Yulong River) 절경 [4] 박일선 2020.06.27 64
16383 Zoom online meeting 식구가 늘었어요 ........ 이초영 [5] file 이초영 2020.06.26 141
16382 중국 여행기 - 계림 이강 (Li River) 절경 [8] 박일선 2020.06.26 62
16381 가슴으로 읽는 동시 연잎 [10] file 황영호 2020.06.25 95
16380 zoom 강의 1, 2탄 ( 서지은 ) [3] 이태영 2020.06.25 164
16379 6. 25의 노래 심재범 2020.06.25 40
16378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 [2] 심재범 2020.06.25 54
16377 중국 여행기 - 천하절경 계림 (Guilin)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6.25 35
16376 [도쿄리포트] 누가 친일파인가 <조선일보> [2] 이태영 2020.06.24 61
16375 미주 11회 Zoom online Meeting ...... 이 초영 [6] file 이초영 2020.06.24 122
16374 우연히 런던에서 참가한 한국 전쟁 기념식-조성구 [4] file 김승자 2020.06.24 89
16373 "내 나라 또 뺏길순 없어, 죽어라 인천바다 달렸다" [2] 엄창섭 2020.06.24 88
16372 중국 여행기 - 잘 보존된 Yangmei 마을 (陽美古鎭) [6] file 박일선 2020.06.24 28
16371 이태리 성체성혈 대축일 꽃길 [4] file 김필규 2020.06.23 125
16370 압록강 진격했던 마지막 老兵 "그때 통일 못한게 恨" [4] 엄창섭 2020.06.23 129
16369 7월 1일 인사회 모임 [11] file 이태영 2020.06.23 131
16368 중국 여행기 - 서쪽 끝 Kashgar에서 남쪽 끝 Nanning으로 [2] file 박일선 2020.06.23 22
16367 중국 여행기 - 티베트 입경에 실패하고 Kashgar로 돌아오다 [4] 박일선 2020.06.22 43
16366 "처참했던 6.25, 캐나다 돌아가 한국쪽은 처다 보지도 않았다" [5] 엄창섭 2020.06.21 103
16365 또 다른 풍광이 시야에... [3] file 이태영 2020.06.21 73
16364 6월 산우회 모임 [2] file 정지우 2020.06.21 94
16363 광주 경안천 산책 [4] file 정지우 2020.06.21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