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10년 뒤에도 졸업식이 존재할까

2024.01.14 15:22

엄창섭 조회 수:86

 
 

10년 뒤에도 졸업식이 존재할까

올해 전국학교 ‘33곳 폐교’...

학령인구 감소 타개책 필요해

 

박성원 기자/조선일보

 

2024년 1월 9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부흥초등학교에서 열린 제30회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이 졸업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해당 학교는 108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학령인구가 줄어들어 100명이 넘는 졸업생을 배출하는 건 드문 예가 됐다. 한편 서울 화양초등학교 등이 학생수가 적어 이미 폐교했고, 올해만 33개의 학교가 문을 닫는 등 학령인구 감소가 심각한 상황이다. /박성원 기자

 

“정들었던 친구들과 헤어지는 게 아쉬워요”

 

지난 9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부흥초등학교에서 열린 제30회 졸업식은 졸업생들의 웃음소리와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온 가족들 그리고 후배들의 웅성거림으로 떠들썩했다.

 

“중학교에 가면 전교회장에 도전하고 싶어요. 기대가 돼요!” 해맑게 웃으며 학우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학생들도 보였고, 6년간 함께 했던 시간을 뒤로하는 게 아쉬워 눈물짓는 학생들도 있었다. 해당 학교는 이날 108명의 졸업생에게 졸업장을 수여했다. 학령인구 감소로 한 학교에서 100명이 넘는 졸업생을 배출하는 것은 이제 드문 예가 됐다. 이 학교는 개교 이래 현재까지 총 6096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부흥초등학교에서 제30회 졸업식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졸업을 앞둔 6학년 학생들이 마지막 공연을 하고 있다. 공연을 바라보고 있는 학부모와 교사들의 입가에는 미소가 번졌다./박성원 기자

 

아쉽게도 이런 떠들썩한 졸업식 광경은 수년 안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초저출생 여파로 해가 갈수록 초등학교 입학생 수는 줄어들기 때문이다. 올해 초등학교 입학생 수는 사상 처음 40만 명대 아래로 떨어진다. 서울 지역 초등학교 입학생은 처음으로 5만 명대를 기록해 큰 충격을 줬다. 입학생이 없으면 결국 졸업식도 없어진다.

 

부흥초등학교 교직원 A씨는 “10년 전엔 반이 7~8개 정도였는데 올해는 3개로 줄었다”며 “올해 입학할 학생은 87명인데, 이 학생들이 졸업할 때면 학급이 2개로 줄어들 것 같아 무섭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부천시 부흥초등학교에서 열린 제30회 졸업식에서 담임선생님과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들었던 선생님과 마지막 사진을 찍기 위해 학생들은 줄지어 기다렸다.

/박성원 기자

 

교육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내년에는 32만여 명, 내후년에는 30만여 명이 초등학교에 입학한다. 10년 전에 47만여 명의 초등학생이 입학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든 수치다. 학령인구가 큰 폭으로 줄어들다 보니, 올해 전국에서 폐교될 초·중·고교는 33곳에 달한다. 서울 광진구 화양초등학교는 작년 3월에 폐교돼 현재는 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우리 사회의 초저출산 문제가 해결돼 해맑은 우리 아이들의 졸업식이 계속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경기도 부천시 부흥초등학교에서 20명이 넘는 6학년 1반 학생들이 졸업식을 앞두고 마지막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나라는 초저출생 여파로 학령인구가 급격히 감소해 수년 뒤엔 이런 풍경을 더이상 볼 수 없을 수도 있다. /박성원 기자

 

부흥초등학교 강당은 졸업생과 학부모로 가득찼다. 앙증맞은 졸업모를 쓴 한 학생이 교장 선생님으로 부터 졸업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108명의 학생이 졸업장을 수여받았다.

/박성원 기자

 

9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부흥초등학교에서 제30회 졸업식이 열린 가운데 한 졸업생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 학생은 "6년 동안 정들었던 친구들과 학교를 떠날 생각에 아쉬워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박성원 기자 9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부흥초등학교에서 제30회 졸업식이 열린 가운데 한 졸업생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 학생은 "6년 동안 정들었던 친구들과 학교를 떠날 생각에 아쉬워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박성원 기자

 

부흥초등학교에서 열린 제30회 졸업식에서 학생들이 활짝 웃고 있다. /박성원 기자

 

6학년 학생들이 졸업식에 참석한 탓에 교실이 한산하다. 학령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수년 내로 이런 텅 빈 교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24.01.09 /박성원 기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8393 “K방산, 중남미 시장도 뚫었다”… [2] 엄창섭 2024.03.29 73
18392 스투파의 숲, 신비로운 인도 이야기 [2] file 이태영 2024.03.28 92
18391 천연기념물된 구례 화엄사 ‘화엄매’ [4] 김영은 2024.03.27 88
18390 명동의 사람들 [4] file 이태영 2024.03.25 106
18389 ‘포항제철소 야간 경관 조명’, 562일만에 불 밝혔다 [3] 심재범 2024.03.25 66
18388 2014년 서유럽 여행기, 아일랜드 편 - Galway, 가장 아일랜드 도시다운 도시라는데 [2] 박일선 2024.03.24 34
18387 한번만 더 생각해 주는 사람 [9] 최종봉 2024.03.24 39
18386 3월 산우회 스케치 [6] file 김동연 2024.03.24 109
18385 ’세계 물의날’을 맞은 지구촌의 두 얼굴 [3] 엄창섭 2024.03.24 79
18384 2023년 3월말 기준 "통계청, 국민연금공단, 건강보험공단" 공동 조사 자료 [2] file 김필규 2024.03.23 99
18383 3월 20일 인사회 스케치 [4] file 이태영 2024.03.23 416
18382 한국화 속도 전 세계 1등 [4] 김동연 2024.03.20 95
18381 하버드·예일대 학생들도 왔다, ‘런케이션’ 무대 된 한국 [4] file 황영호 2024.03.20 97
18380 비상사태 선포된 아이슬란드 화산폭발 [3] 엄창섭 2024.03.19 92
18379 바람길 [5] 이창식 2024.03.18 86
18378 2014년 서유럽 여행기, 아일랜드 편 - Derry, 북아일랜드 비극의 도시 [2] 박일선 2024.03.17 27
18377 노동신문 사람들은 왜 항상 웃고 있을까? [1] 심재범 2024.03.17 55
18376 즐거운 동영상 [4] 최종봉 2024.03.17 51
18375 감사하며 살자 [3] 최종봉 2024.03.17 35
18374 인사회 모임은 3월 20일 예정대로 진행합니다. [2] file 이태영 2024.03.16 74
18373 따뜻한 봄날, 산책회 경복궁 나들이 [4] file 이태영 2024.03.16 93
18372 고남수 사진전 - 호기심갤러리 [6] 김동연 2024.03.15 80
18371 3월 산책회 경복궁 방문 [3] 이은영 2024.03.15 84
18370 눈이 내리던 날에 [12] 김동연 2024.03.12 103
18369 2014년 서유럽 여행기, 영국 편 - St. Andrews, 골프의 고향 [3] 박일선 2024.03.1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