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좋은 우정 (友情)

2024.01.20 19:42

심재범 조회 수:72

 
 

大寒 明心寶鑑

 

좋은 우정 (友情)

 

명심보감에 노요지마력(路遙知馬力)이요

일구견인심(日久見人心)이라 즉

"말(馬)의 힘은 먼길을 가봐야 알 수 있고,

사람의 마음은 세월이 흘러야 알 수 있다"라고 한다.

 

노요(路遥)와 마력(馬力)은 좋은 친구였다. 노요의 부친은 부자였고, 마력의 아버지는 그집 종이었다. 비록 두 사람은 주종 관계였지만 사이가 좋아 같이 공부하고 놀곤 했는데 어느덧 두 사람은 장성하여 결혼을 해야 할 시기가 되었다. 노요는 재산과 세력이 있어 배필 얻는데 아무 걱정이 없었으나 마력은 너무 빈곤하여 낙담하고 있던 차에 색시감을 소개받았지만 예물을 구할 길이 없었다. 할 수 없이 마력은 같이 공부한 노요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노요는 돈을 빌려 주는 대신에 신혼방에서 자신이 마력 대신 신부와 3일 밤을 지내게 해달라고 하였다. 마력은 화가 나 어쩔 줄 몰랐지만 다른 방법이 없어 응락하고, 마침내 좋은 날을 택하여 결혼식을 올렸고 마력은 고통의 3일을 보냈다. 나흘째 되는 날 날이 어두워지자 신혼방에 들었으나 너무나 고뇌에 차서 베개를 끌어안고 바로 잠자려 하였다. 그런데 신부가 말하기를, “서방님, 어찌하여 처음 사흘은 밤새 앉아서 책만 보시더니 오늘은 홀로 잠드시려 하십니까?” 마력은 그제서야 노요가 한바탕 장난을 친 것을 알고 크게 기뻐하였다. 이후 마력은 친구에게 신세 진 것을 갚기 위해 밤을 낮 삼아 공부하여 마침내 도성에 올라가 과거에 급제하여 관직이 아주 높게 되었다. 노요는 사람이 호탕하여 베풀기를 좋아하여 결국은 물려받은 재산을 다 탕진하고 궁핍한 지경에 이르렀다. 하루하루 연명하기가 힘들어지자 옛적에 도와준 친구 마력을 생각하고는 부인과 의논한 후 도성으로 마력에게 도움을 청하러 갔다. 마력은 노요를 보고 크게 기뻐하며 한 잔, 또 한 잔을 권하며 노요가 사정을 설명하여도 듣는 척도 아니하였다. 며칠이 지나자 마력은 “노요兄, 형수님 기다리시니 집으로 가야지요” 하며 노요를 집으로 돌려보냈다. 노요는 기가 막혔지만 어찌할 도리 없이 풀이 죽어 집으로 돌아갔다. 그런데 동네 입구를 들어서는데 자기 집 쪽에서 통곡 소리가 크게 나는게 아닌가? 부랴부랴 집으로 가니 부인이 관 하나를 끌어 안고 울고 있었다. 노요를 본 가족들은 깜짝 놀라며 기뻐했다. 사정을 들어보니 마력이 사람을 시켜 관을 보내며 노요가 도성에서 급병을 얻어 약도 못 쓰고 죽었다고 전했다는 것이다. 웬일인가 하여 관을 열어보니 그 속에는 금은보화가 가득하였고 그 위에 편지 한 장이 올려져 있었다. ”노요형이 우리 신혼 3일을 지켰으니, 나도 형수님을 한바탕 울게 하였소” 참 아름다운 우정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 평생을 살면서 이런 친구 한 명만 있었으면 훌륭한 인생이 아니겠습니까! 공감가는 내용이라 옮겨봅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한 좋은하루되시길 바랍니다.

 

서산문화원 명심보감 강좌반 講師 김창환 드림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8393 “K방산, 중남미 시장도 뚫었다”… [2] 엄창섭 2024.03.29 73
18392 스투파의 숲, 신비로운 인도 이야기 [2] file 이태영 2024.03.28 92
18391 천연기념물된 구례 화엄사 ‘화엄매’ [4] 김영은 2024.03.27 88
18390 명동의 사람들 [4] file 이태영 2024.03.25 106
18389 ‘포항제철소 야간 경관 조명’, 562일만에 불 밝혔다 [3] 심재범 2024.03.25 66
18388 2014년 서유럽 여행기, 아일랜드 편 - Galway, 가장 아일랜드 도시다운 도시라는데 [2] 박일선 2024.03.24 34
18387 한번만 더 생각해 주는 사람 [9] 최종봉 2024.03.24 39
18386 3월 산우회 스케치 [6] file 김동연 2024.03.24 109
18385 ’세계 물의날’을 맞은 지구촌의 두 얼굴 [3] 엄창섭 2024.03.24 79
18384 2023년 3월말 기준 "통계청, 국민연금공단, 건강보험공단" 공동 조사 자료 [2] file 김필규 2024.03.23 99
18383 3월 20일 인사회 스케치 [4] file 이태영 2024.03.23 416
18382 한국화 속도 전 세계 1등 [4] 김동연 2024.03.20 95
18381 하버드·예일대 학생들도 왔다, ‘런케이션’ 무대 된 한국 [4] file 황영호 2024.03.20 97
18380 비상사태 선포된 아이슬란드 화산폭발 [3] 엄창섭 2024.03.19 92
18379 바람길 [5] 이창식 2024.03.18 86
18378 2014년 서유럽 여행기, 아일랜드 편 - Derry, 북아일랜드 비극의 도시 [2] 박일선 2024.03.17 27
18377 노동신문 사람들은 왜 항상 웃고 있을까? [1] 심재범 2024.03.17 55
18376 즐거운 동영상 [4] 최종봉 2024.03.17 51
18375 감사하며 살자 [3] 최종봉 2024.03.17 35
18374 인사회 모임은 3월 20일 예정대로 진행합니다. [2] file 이태영 2024.03.16 74
18373 따뜻한 봄날, 산책회 경복궁 나들이 [4] file 이태영 2024.03.16 93
18372 고남수 사진전 - 호기심갤러리 [6] 김동연 2024.03.15 80
18371 3월 산책회 경복궁 방문 [3] 이은영 2024.03.15 84
18370 눈이 내리던 날에 [12] 김동연 2024.03.12 103
18369 2014년 서유럽 여행기, 영국 편 - St. Andrews, 골프의 고향 [3] 박일선 2024.03.1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