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모 윤숙

나는광주 산곡을 헤매이다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국군을 만났다-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 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식...

그대는 자랑 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서 아직도 더운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고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 다섯 젊은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모윤숙

질식 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자루

내 머리엔 깨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 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 보다도 내 핏속엔 더 강한 대한의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산과 골짜기, 무덤위의 가시숲을.....

이순신 같이, 나폴레온 같이 .시이저 같이,

조국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밤낮으로 앞으로 앞으로 진격! 진격!

원수를 밀어가며 싸웠노라.

나는 더 가고 싶었노라.

저 원수의 하늘까지....

밀어서 밀어서 폭풍우 같이

모스코바 크레물린 탑까지 밀어가고 싶었노라

내게는 어머니, 아버지, 귀여운 동생들도 있노라.

어여삐 사랑하는 소녀도 있었노라.

내 청춘은 봉오리지어 가까운 사람들과함께

이 땅에 피어 살고 싶었었나니.

아름다운 저 하늘에 무수히 날으는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자라고 노래하고 싶었어라.

나는그래서 더 용감히 싸웠노라.

그러다가 죽었노라.

아무도 나의 주검을 아는 이는 없으리라.

그러나 나의 조국, 나의 사랑이여!!

숨 지어 넘어진 내 얼굴의 땀방울을

지나가는 미풍이 이처럼 다정하게 씻어주고

저 하늘의 푸른 별들이

밤새 내 외롬을 위안해 주지 않는가?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숲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시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날으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자랑스런 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영광그리 숨 지었노니

여기 내 몸 누운 곳 이름 모를 골짜기에

밤이슬 나리는 풀숲에 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바람이여 ! 저 이름 모를 새여!

그대들이 지나는 어느 길위에서나

고생한느 내 나라의 동포들을 만나거든

부디 일러다오.

나를위 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고

저 가볍게 나는 봄나라 새여

혹시 네가 어느 창가에서

내 사랑 하는 소녀를 만나거든

나를 그리워 울지 말고

거룩한 조국을 위해 울어달라 일러다고.

조국이여! 동포여! 내 사랑 하는 소녀여!

나는 그대들의 행복을 위해 간다.

내가 못이룬 소원 , 물리치지 못한 원수,

나를 위해 내 청춘을 위해 물리쳐 다오.

물러감은 비겁하다.

항복보다 노예보다 비겁하다.

둘러싼 군사가 다 물러가도

대한민국 국군아! 너만은

이 땅에서 싸워야 이긴다.

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

한 번 버린 조국은 다시 오지 않으리라.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 대한민국이여!

이리와 사자떼가 강과 산을 넘는다.

내 사랑 하는 형과 아우는

서백리아 먼 길에 유랑을 떠난다.

운명이라 이 슬픔을 모른 체 하려는가?

이 원수의 운명을 파괴하라 내 친구여!

그 억센 팔다리, 드 붉은 단군의 피와혼...

싸울곳에 주저 말고 죽을 곳에 죽어서

숨지려는 조국의 생명을 불러 일으켜라

조국을 위해선 이 몸 이 숨길 무덤도

내 시체를 담을 작은 관도 사양하노라.

오래지 않아 거친 바람이 내몸을 쓸어가고

저 땅의 벌레 들이 내 몸을 즐겨 뜯어가도

나는 즐거이 이들과 함께 벗이 되어

행복해질 조국을 기다리며

이 골짜기 내 나라 땅에

한 줌 흙이 되기 소원이노라.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 자 누운 국군을 본다.

아무말 , 아무 움직임이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식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 였고나....

가슴에선 아직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드개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오늘은 현충일 입니다.

모윤숙님의 너무도 유명한시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시로 아침을 열어 봅니다.

우리 국민 들보다도

정치 하는 사람들

이 시 꼭 읽고 나라 생각 좀 했으면 좋겠습니다.

의미 있는 현충일 보내십시요.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7073 통영 연화도와 수국여행 [10] 이은영 2021.07.01 89
17072 7월 첫 번째 인사회 모임 [6] file 이태영 2021.07.01 123
17071 사랑하는 친구들 [10] file 김영은 2021.06.30 247
17070 유타 소식 - Lake Tahoe 호수 여행 [7] file 박일선 2021.06.30 164
17069 빗속의 능소화 [3] file 이태영 2021.06.29 165
17068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 Siem Reap 가는 뱃길 [1] 박일선 2021.06.28 41
17067 한국전쟁 6.25의 노래 [4] 심재범 2021.06.25 71
17066 도심 속 힐링 공간, 용인 칼리오페 [6] file 이태영 2021.06.25 163
17065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 Battambang [2] 박일선 2021.06.25 40
17064 해 질 무렵 한강공원에서 [15] 김동연 2021.06.23 130
17063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 Battambang 가는 길 [2] 박일선 2021.06.23 35
17062 광교호수공원의 주말 장터 [5] file 이태영 2021.06.21 137
17061 김동연동문님의 독서열에 깊은 감명 [1] 민완기 2021.06.20 140
17060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 수도 Phnom Penh [1] 박일선 2021.06.20 67
17059 《파친코 - Min Jin Lee》 소개합니다. [7] file 김동연 2021.06.20 106
17058 유타 소식 - 손녀 축구 게임 [5] file 박일선 2021.06.20 65
17057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 Kampot (속) [2] 박일선 2021.06.18 41
17056 Lucky boy [4] file 김인 2021.06.17 573
17055 스마트폰에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 받기 [5] file 이태영 2021.06.17 160
17054 샤스타데이지 꽃밭과 두문동재 야생화 숲길 [11] 이은영 2021.06.17 89
17053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 Kampot (속) [1] 박일선 2021.06.16 62
17052 동남아 여행기 - 캄보디아의 첫 도시 Campot [1] file 박일선 2021.06.14 47
17051 산책회 모임 6월 일기 : 현충원을 찾아서 [11] 황영호 2021.06.13 109
17050 산책회 현충원 [7] file 정지우 2021.06.11 785
17049 동남아 여행기 - 베트남 마자막 도시 Ha Tien [2] 박일선 2021.06.11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