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Charming Villages of Vermont, USA

2023.11.01 04:53

김승자 조회 수:126

 

10월 4일에서 2주일에 걸쳐서 미네아폴리스에서 "Charming Villages of Vermont"를 찾아서

버스로 44명의 관광객들과 함께 왕복 3,500 마일의 장거리 Back Road 여행을 하고 왔습니다.

 

Vermont주는 위도 44도의 미국 동북부끝에 카나다와 접경하고 있는 미국에서 두번째로 작은 주인데 

사방이 Green Mountains로 둘러 쌓인 조용하고 아름다운 고장입니다. 

위도상 겨울에는 스키 스포츠 리조트로 유명하고 Mayple Syrub 생산지로 유명합니다.

그 흔한 광고판을 걸지 못하도록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는 유일한 주라는 점을 감안하면

시골길을 달리면서 이곳 저곳에 숨어있는 고장들을 찾아다니면서 미국의 참모습을 볼 수

있었던 귀한 여행이였습니다.

 

미네아폴리스에서 시작하여 Wisconsin, Illinois, Indiana, Ohio, Pennsylvania,

그리고 New York 북단을 거쳐서 Vermont로 가면서 새로운 주(state)로 들어설때마다 

Tour guide가 준비해 온 각 주의 지리, 역사, 문화에 대한 설명도 듣고

여러가지 게임도 하면서 지루하지 않도록 프로그램을 짜주었는데 여행자중에 은퇴한 영어선생님이

미국의 시인 Robert Frost의 "The Road Not Taken"이라는 시를 읊어주기도 했고

우리가 투숙하기로 된 Vermont주의 "The Von Trapp Family Lodge"에 가기전에 

오스트리아의 귀족 von Trapp 가족이 이차대전 말엽에 히틀러의 핍박을 도피하여 온 가족이

국경을 넘어 스위스로 피란나온 실화로 만든 "The Sound of Music" 영화를 버스가

운행하는 동안 감상하는 즐거움도 있었습니다.

한마디로 이번 여행은 Vermont주에 산재해 있는 크고 작은 명소지들을 찾아다녀 왔습니다.

 

Vermont에는 19세기에 세워진 목재의 Covered Bridge들이 백개이상 보존되어 있어서

미국인들의 옛 모습을 회상시키는 곳이 많았습니다.

 

1950년대에 미국의 Saturday Evening Post라는 신문에 미국인들의 가정생활모습을

삽화로 그려서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던 화가 Norman Rockwell(2/3/1894-11/8/1978)의

기록물이 전시된 Sugar Shack야말로 시골 촌길에 있는 낡은 건물인데 그의 일생을 소개하는

영상물과 사진작품 전시를 보고 Vermont 주민들의 자부심과 검소한 문화에 감동을 받았지요. 

Bennington Museum에서는 12살부터 농가에서 hired hand로 일하면서 취미로 수도 놓고

그림도 그리던 Anna Mary Robertson은 78세부터 Folk Artist 화가로 인정받고 101세까지

장수하며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던 별명 Grandma Moses(9/7/1860-12/12/1961)의 작품이

Bellington Museum에 전시되어 있어서 흔히 크리스마스 카드에서 익숙한 그의 원작을 감상했습니다.

1950년대에 Saturday Evening Post에 삽화와 그림을 그려서 미국인들을 즐겁게 했던 

Norman Rockwell은 Grandma Moses와 지리적으로 비교적 가까이 살면서 서로 친교가

있었는데 Norman Rockwell이 Grandma Moses의 생일케이크를 Grandma Moses의 그림을

직접 케이크에 장식하고 축하하는 사진을 보고 감개무량했습니다.

 

유리 그릇과 크리스마스 트리 유리 장식품으로 유명한 Simon Pierce Glass Blowing의

전시장도 방문하고 세계적으로 화강암이 Deep Hole 속으로 가장 많이 저장된 "Rock of Ages"라는

거대한 채석장도 방문하고 가까이 있는 "Hope"라는 cemetery도 들렸습니다.

 

Vermont 출신인 미국 30대 대통령 Calvin Coolidge Historical Museum,

Lincoln 대통령의 아들이 살던 Family Home과 수목원, 개인의 수집품이 넘쳐나는

Fairbanks Museum, Vermont의  Bellington Museum, Vermont의 주청소재지인

Montpelier State House 방문, 미국에서 제일 크다고 알려진 Antique Museum인

Shelburne Museum의 동산만한 대지는 다리아픈 줄 모르고 감상하면서 미국인들의

무궁한 저력에 새삼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우리가 부엌에서 애용하는 Corning Museum of Glass를 방문했는데

부엌용기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유리조각품을 생산하고 있음에 놀랐고 뜻밖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Murano Blown Glass Master, Lino  Taglapietra 의 작품도 보고 

미국의 거장인 Dale Chihuly의 작품등을 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Vermont주는 아름다운 산만 있는게 아니고 커다란 호수 Champlain Lake가 남북으로

펼쳐져 있는데 President Clinton이 이 호수를 오대호에 붙쳐서 육대호로 만들려다가

기각되었다고 합니다. 이 아름다운 호수 Champlain에서의 Luncheon Cruise도

계속된 뮤지움방문으로 피로해진 다리와 머리를 쉬며 망중한에 잠길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돌아오는 길에는 Indiana Middlebury에 있는 Amish Town Essenhaus Inn에서

미국 중서부에 아직도 문명의 이기를 거부하고 17세기부터 내려오는 자기들의 고유한

풍습과 생활방식을 고수하는 Amish people들의 동네에서 깨끗하고 간소한 호텔에서

조용히 쉬고 왔습니다. 실내는 대부분이 손수 수놓은 작품이나 Quilt로 장식되어 있었고 

길에는 가끔 자동차대신에 마차를 타고가는 모습을 보면서 격변하는 현대사회속에서 어떻게 

새 새대의 젊은이들이 이 사회속에서 융화되며 적응하는지 궁금합니다.

 

 

원래의 계획은 유명한 미동북부의 가을단풍을 감상하는것이 목적이기도 했는데 

여행하는 중에 사흘간이나 가을비가 나려서 가을단풍의 peak season이 지나가 버려서

아쉬웠지요.

 

어느 시인이 무지개를 찾아서 온 세상을 돌아 다니다 지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언덕위에 앉아 내려다 보며 쉬다보니 아름다운 무지개가 바로 자기의 집 뒷마당에 

꽂쳐있더라고 읊었다는데 우리가 집에 돌아오니 집앞 Normandale 호수둘레에

마치 수놓은 듯한 가을단풍이 병풍처럼 둘러서서 우리를 반겨주네요.

 

비속으로 달리는 버스속에서 함께 여행하는 은퇴한 영어선생님이 

Robert Frost(3/26/1874-1/29/1963)가 쓴 "The Road Not Taken" 이라는

시를 읊어주어서 한동안 깊은 생각에 잠기기도 했습니다.

 

 

The road not taken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황금빛 가을 숲에 길이 두갈래로 갈라져 있었다.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두 길을 동시에 갈 수 없어서 나는 슬펐는데

And be one traveler, long I stood       나는 홀로 걷는 길손이라, 오래동안 선채로 

And looked down one as far as I could   한쪽으로 난 길을 내 시선이 닿는데까지 내려다 보았다 
To where it bent in the undergrowth;    무성한 나무와 풀들속에서 굽어 돌아가는 길을; 

 

Then took the other, as just as fair,   그리곤 꼭같이 좋아 보이는 다른 길을 택했는데, 

And having perhaps the better claim,    어쩐지 좀 더 나은 길인것 같이 느껴져서,

Because it was grassy and wanted wear;  풀도 더 많고 밟아보라고 불르는것 같이 보였기에;

Though as for that the passing there    그러나 막상 그 길을 걸어 가보니 

Had worn them really about the same,    발자국이 남긴 흔적은 다를바가 없었는데,

 

And both that morning equally lay       그날 아침 두 길은 꼭같이 나 있었고

In leaves no step had trodden black,    쌓인 잎들엔 검게 짙밟힌 발자욱도 없었는데,

Oh, I kept the first for another day!   아, 나는 첫번째 길은 다음날 와서 걷기로 했다!
Yet knowing how way leads on to way,    하지만 길이란건 가고 또 가는 것임을 아는고로 

I doubted if I should ever come back.   나는 다시 이곳에 돌아오지 못하리라고 예감하면서.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이 심정을 한숨을 쉬며 이야기 하리라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오랜 오랜 세월이 지난 훗날 어디에설지:

Two roads diverged in a weed, and I-    잡초속에 길이 두갈래로 갈라져 있었고, 나-

I took the one less traveled by,        나는 인적이 드물게 다녀간 길을 택했노라고,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그것이 모든 차이를 만든 것이라고. 

 

   주;Classic English Poem에는 Rhyme을 맟추는 것이 중요하겠지만

     우리말로 직역하면 어딘지 흐름이 좋지 않아서 작가에게 실례되는 

     번역을 감히 시도했음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IMG_2019.jpeg

                                              Vermont의 가을 풍경;from Google

 

11526197-6CF3-418E-B0DB-FE1CF587E603.jpeg

        백년 넘은, 목재로 지은 Covered Bridge;현재에도 사용되고 있음


IMG_0797.jpeg

Vermont에서 있었던 Bellington Battle;Revolutionary Army가 영국군을 패전시키고 승리를 이끈 역사적인 전투장면

 

 

 

IMG_0886.jpeg

태어난지 사흘째 잠에 취한 송아지가 평화스러워 보입니다. Billings Farm Museum에서.

 

IMG_1853.jpeg

                 Norman Rockwell's Exhibition이 보관된 humble한Sugar Shack

 

IMG_1845.jpeg

Norman Rockwell이 Grandma Moses를 위하여 그녀의 그림으로 생일케이크를 손수 장식하여 축하하는 장면.

 

il_1588xN.913180049_3xt5 (1).jpeg

                       Grandma Moses Painting;from Google

 

rockwell---freedom-from-want.3086940590090511894.jpeg

                               Norman Rockwell's painting;from Google 

        

IMG_1925.jpeg

 Von Trapp Family Lodge;주인공 마리아의 손자 Sam von Trapp과 상면, 대화를 즐겼습니다.

 

 

49D5BF52-1AF8-409C-9A7C-7B8D1F63E734_1_105_c.jpeg

               Captain Von Trapp and Maria, and passed Family member's Cemetery Garden in the compound.

 

IMG_1891.jpeg

          Sargent Metalworks에서 만난 희귀한 Antique Car: 싯가가 궁금하지요? 

 

IMG_1898.jpeg

 

IMG_1878.jpeg

            이미 가을단풍의 peak가 지나가버린 Vermont의 Green Mountain

 

IMG_1868.jpeg

  Lincoln의 아들, Robert Todd Lincoln(Lawyer, Railroad business man)의 Family 전용 기차

 

IMG_1859.jpeg

               Robert Todd Lincoln Family's Home, Hildene의 정원

 

IMG_0791.jpeg

  Lincoln대통령의 only survived son, Robert Todd Lincoln이 이룩한 저택과 농장과 목축원과 뮤지움

                          

 IMG_0948.jpeg

Shelburne Museum에 옮겨진 Steam Boat "Ticonderoga":석탄을 연료로 썻던 화려한 Steam Boat를 

Champlain Lake에서부터 2mile을, 일부 거리는 운하를 파서 옮기고 나머지 거리는 트랙터로 옮기는

most remarkable modern engineering wonder event였다고 합니다. 내부는 원래 모습 그대로 보관되어 있습니다.  

 

IMG_0942.jpeg

 

IMG_0913.jpeg

Deep Hole이라고 불리는 지하 매장량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백색 화강암 채석장(Granite Quarry), "Rock of Ages"

매장량이 지금 현제 채석량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3,000년을 계속 채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세계로 수출한다고 합니다.

 

IMG_1933 (1).jpeg

     이태리의 Murano Blown Glass Master, Lino Tagrliapietra의 작품

 

IMG_0969 (1).jpeg

                                 작자 미상의 유리 조각품

 

IMG_2018.jpeg

                    Amish people 모습; from Google 

 

IMG_2022.jpeg

         Amish people's Buggy;from googl

 

IMG_0955.jpeg

Blown Glass Artist Dale Chihuly의 712pieces 작품앞에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8293 교복 입고 왔던 단골들, 마흔이 넘었네… [2] file 이태영 2024.01.14 94
18292 1월 17일 인사회 모임 [2] file 이태영 2024.01.13 84
18291 포스코센터와 송필 작품전 [8] 김동연 2024.01.12 93
18290 2024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위성생중계 [3] 최종봉 2024.01.12 33
18289 2023년 국제 뉴스 사진들 [1] 이태영 2024.01.07 118
18288 해병대 北에 두배로 되갚다. [6] 엄창섭 2024.01.07 100
18287 2024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동영상 수정) [4] 최종봉 2024.01.07 39
18286 인사회 신년회 [13] file 김동연 2024.01.05 131
18285 별마당 도서관은 굳이 책을 읽지 않아도 괜찮다. [3] file 이태영 2024.01.05 115
18284 미국에 가서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8] file 박일선 2024.01.03 110
18283 늙기의 기술 [10] 이창식 2024.01.03 68
18282 석촌호수를 눈 맞으면서 걸었습니다. [12] 김동연 2023.12.31 143
18281 70년 전 새해 인사 [4] file 엄창섭 2023.12.31 94
18280 이것이 한옥입니다. [3] 김필규 2023.12.31 85
18279 2023년을 마무리하면서 [7] file 김동연 2023.12.30 145
18278 2024년 1월 3일 인사회 모임 [1] file 이태영 2023.12.29 78
18277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수락 연설문 전문 [4] 최종봉 2023.12.27 54
18276 메리 크리스마스 [4] 최종봉 2023.12.25 63
18275 힘을 내서 이겨내세요...손흥민 암투병 팬과의 따뜻한 만남 [2] 이태영 2023.12.25 106
18274 탈출 중 셀카봉 들었다… 비행기 ‘고의 추락’ 유튜버의 최후 [2] 엄창섭 2023.12.24 86
18273 다산 정약용 선생님의 말씀 [2] 최종봉 2023.12.24 23
18272 12월 산우회 [5] 김동연 2023.12.23 98
18271 11회 동문 조혜옥의 따님 박수현의 "나의 여행기 3편 [3] file 이은영 2023.12.21 100
18270 Tennessee Waltz · Patti Page [2] 김필규 2023.12.17 105
18269 LG 공장이 살려낸 미국의 한 시골 마을 [4] 김필규 2023.12.17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