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무병장수 (無病長壽) 의 비결

2023.11.04 17:27

최종봉 조회 수:52

무병장수 (無病長壽) 

 

누구나 살아있는동안 無病長壽
하기를 바랍니다,그러면서도 자신의 몸의 특성은 속속들이 알고 있지는 못합니다.

 

 " 몸의 신비 15가지"

1. 피가 몸을 한 바퀴 도는데 46초


2. 혀에 침이 묻어 있지 않으면 맛을 알 수 없고,코에 수분이 없으면  냄새를 맡을 수가 없습니다.

 

3. 갓난아기는 305개의 뼈를 갖고 태어나는데 커 가면서 여러 개가 합쳐져 206개 정도로 줄어 듭니다.

 

4. 두 개의 콧구멍은 3~4시간마다  그 활동을 교대,한쪽 콧구멍이 냄새를 맡는 동안 다른 하나는 쉽니다

 

5. 뇌는 몸무게의 2%밖에 차지하지 않지만,뇌가 사용하는 산소의 양은 전체 몸의 사용량의 20%입니다. 
뇌는 우리가 섭취한 음식물의20%를 전체 피의 15%를 사용합니다.

 

6.피부는 끊임 없이벗겨지고,4주마다 완전히 새 피부로 바뀝니다,한사람이 평생 벗어버리는 피부의 무게는48kg
정도 1,000번 정도를 갈아 입습니다.

 

7. 우리의 키는 아침에 0.8cm 정도 더 큽니다,낮 동안 서 있거나앉아있을 때 척추에 있는 디스크 뼈가 몸무게로 인해 납작해지기 때문입니다. 

 

8.발은 저녁때 가장 커집니다,온종일 걸어 다니다 보면 모르는 새에 발이 붓기 때문입니다.
   
9. 인간의 혈관을 한 줄로 이으면 112,000km로서 지구를 두 번 반이나 감을 수 있는 길이입니다.

 

10.인간의 뇌는 고통을 느끼지 못합니다,가끔 머리가 아픈 것은 뇌를 싸고 있는 근육에서 오는 것 입니다.

 

11.남자 60%가, 여자의 몸은 54%가 물로 되어있기 때문에 대개 여자가 남자보다 술에 빨리 취합니다.

 

12.아이들은 깨어 있을 때보다 잘 때 더 많이 자랍니다.


13. 지문이 같을 가능성은 640억분 의1, 때문에 지문은 모두 다릅니다.

 

14.한 단어를 말하는데 650개의 근육 중 72개가 움직여야 합니다.

 

15.남자는 모든 것의 무게가여자보다 많이 나가지만,단 하나 여자가 지방을 더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 그렇다면 이런 우리 몸의 각 신체 기관은 무엇을 제일 무서워할까요?

1. 위는 차가운 것 2. 심장은 짠 음식
3. 폐는 연기 4. 간(肝)은 기름기
5. 콩팥은 밤을 새우는 것
6. 쓸개는 아침을 거르는것
7. 비장은 아무거나 막먹는 것
8. 췌장은 과식을 두려워한답니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셔야 합니다
늘 몸의 신비를 기억하시며 건강을 
도모하시면 좋겠습니다.
걷기가 좋답니다, 나는 걷는다. 고로 존재한다.

 

1. 걸음을 멈추면 생각도 멈춘다. 나의 정신은 오직 다리와 함께 움직인다. 
- 장 자크 루소

2. 걷기는 나 자신과 대화하는 시간이고 책으로도 얻지 못하는 무언가를 가득 채워주며 버릴 것은 버리게 해준다. 
- 임마누엘 칸트

3. 진정 위대한 모든 생각은 걷기에서 나온다. 
- 프리드리히 니체

4. 인간은 걸을 수 있는 만큼만 존재한다. 
- 장 폴 사르트르

5. 오래 사는 최선의 방법은 끊임없이 그리고 목적을 갖고 걷는 것이다.
- 찰스 디킨즈

6. 나에겐 두명의 주치의가 있다. 왼쪽 다리와 오른쪽 다리다.
- 트레벨리안

7. 좋은 약보다는 좋은 음식이 낫고, 음식보다는 걷기가 낫다.
- 허준(동의보감)

8. 튼튼한 발에서 긍정적 생각이 나온다

9.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10. 걸으면 살고 누우면 죽는다

11. 인생은 걸음마로 시작된다

12. 두 발로 서느냐 못 서느냐 이것이 문제다

13. 걸음아 날 살려라

14. 걷는 사람 위에 나는 사람 없다

15. 걷기 싫으면 살기 싫은 것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8293 교복 입고 왔던 단골들, 마흔이 넘었네… [2] file 이태영 2024.01.14 94
18292 1월 17일 인사회 모임 [2] file 이태영 2024.01.13 84
18291 포스코센터와 송필 작품전 [8] 김동연 2024.01.12 93
18290 2024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위성생중계 [3] 최종봉 2024.01.12 33
18289 2023년 국제 뉴스 사진들 [1] 이태영 2024.01.07 118
18288 해병대 北에 두배로 되갚다. [6] 엄창섭 2024.01.07 100
18287 2024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동영상 수정) [4] 최종봉 2024.01.07 39
18286 인사회 신년회 [13] file 김동연 2024.01.05 131
18285 별마당 도서관은 굳이 책을 읽지 않아도 괜찮다. [3] file 이태영 2024.01.05 115
18284 미국에 가서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8] file 박일선 2024.01.03 110
18283 늙기의 기술 [10] 이창식 2024.01.03 68
18282 석촌호수를 눈 맞으면서 걸었습니다. [12] 김동연 2023.12.31 143
18281 70년 전 새해 인사 [4] file 엄창섭 2023.12.31 94
18280 이것이 한옥입니다. [3] 김필규 2023.12.31 85
18279 2023년을 마무리하면서 [7] file 김동연 2023.12.30 145
18278 2024년 1월 3일 인사회 모임 [1] file 이태영 2023.12.29 78
18277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수락 연설문 전문 [4] 최종봉 2023.12.27 54
18276 메리 크리스마스 [4] 최종봉 2023.12.25 63
18275 힘을 내서 이겨내세요...손흥민 암투병 팬과의 따뜻한 만남 [2] 이태영 2023.12.25 106
18274 탈출 중 셀카봉 들었다… 비행기 ‘고의 추락’ 유튜버의 최후 [2] 엄창섭 2023.12.24 86
18273 다산 정약용 선생님의 말씀 [2] 최종봉 2023.12.24 23
18272 12월 산우회 [5] 김동연 2023.12.23 98
18271 11회 동문 조혜옥의 따님 박수현의 "나의 여행기 3편 [3] file 이은영 2023.12.21 100
18270 Tennessee Waltz · Patti Page [2] 김필규 2023.12.17 105
18269 LG 공장이 살려낸 미국의 한 시골 마을 [4] 김필규 2023.12.17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