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다시

2020.04.23 11:26

황영호 조회 수:129

                                  [가슴으로 읽는 동시]

 

                다시


           가슴으로 읽는 동시-다시.jpg

 

                        
뿌리째 뽑혀

쓰러진 나무둥치에

새순이 파릇파릇 돋았다.

그래,
다시 시작이다.

 

            -장지현(1971~ )

불운(不運)의 나무가 있다.
'뿌리째 뽑혀/ 쓰러진 나무'다.
태풍이 그랬을까. 어쩌나, 주저앉아 있을 수만은 없지.
'그래,/ 다시 시작이다'라며 나무는 일어섰다.
둥치에 파릇한 새순을 뽑아 올리며. 작은 희망의 깃발을 세웠다.
그 깃발 앞세우고 '다시' 나무가 되는 길로 나섰다.
좌절도 낙망도 훌훌 털고. 하늘로 푸른 발걸음을 시작했다.

나무들이 새잎들을 엮어 내기에 바쁜 철.
산도 소리 없이 부산스럽다.
봄볕에 나앉은 때 묻지 않은 잎들이 눈부시다.
이리 좋은 철인데도 코로나로 직장을 잃거나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이 줄을 잇고 있다.
꺾이지 않고 일어선 나무의 정신이 그들의 상처를 꿰매 주고,
힘과 용기의 싹을 돋게 해 발걸음을 가볍게 해주었으면!
누구든 다시 시작하려면 낙심을 떨치는 게 먼저라고
나무는 말한다.                             박두순 동시 작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308 LALA - 또라이 질량 보존의 법칙 & (뫼비우스의 띠 - ) [6] 최종봉 2020.06.02 74
16307 쿠바 여행기 - Playa Ancon 해수욕장 [2] 박일선 2020.06.01 142
16306 꽃길을 걸었습니다. [5] file 이태영 2020.05.31 108
16305 회보에 관해서 - 신정재 편집장님께 [3] file 김동연 2020.05.31 574
16304 유타 소식 - 큰 손녀 고교 졸업식 [16] file 박일선 2020.05.30 149
16303 동창회보에 대한 나의 생각 [6] 관리자 2020.05.29 499
16302 벌써 옛추억 [5] file 엄창섭 2020.05.29 970
16301 나도 그래봤으면 좋겠다 [1] 박문태 2020.05.29 115
16300 쿠바 여행기 - Vale de los Ingenios 당일 기차여행 [2] 박일선 2020.05.29 16
16299 월 10만원 줄테니 "유산은 다 내놔" [1] 김필규 2020.05.29 654
16298 6월 3일 인사회 모임이 취소되었습니다. [4] file 이태영 2020.05.28 248
16297 ♣ 일출,일몰 풍경 [15] file 성기호 2020.05.28 145
16296 제목:5월25일자 TIME지를 읽고 [1] 민완기 2020.05.28 1401
16295 어쩌다 천하부고에 입학하여 박문태 2020.05.28 195
16294 "스펜서 뮤지엄 줌 인터뷰 비디오 아카이브" 보내 드립니다. [8] 오계숙 2020.05.28 136
16293 쿠바 여행기 - Trinidad [2] 박일선 2020.05.28 19
16292 [만물상] '재주는 곰이,돈은 되놈이' [6] 엄창섭 2020.05.27 102
16291 ‘더 넥센 유니버시티’(THE NEXEN univerCITY) 미디어월 [2] 이태영 2020.05.27 179
16290 6월 3일 인사회 특강이 11회 동문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1] file 이태영 2020.05.27 112
16289 쿠바 여행기 - Trinidad라는 도시 [2] 박일선 2020.05.27 11
16288 6월3일 인사회 모임이 있습니다 [7] 엄창섭 2020.05.26 333
16287 쿠바 여행기 - Cienfuegos라는 도시 [2] 박일선 2020.05.26 22
16286 쿠바 여행기 - 산이 아름다운 Vinales [2] 박일선 2020.05.25 28
16285 LALA - 정치 얘기 절대 안한 ‘50년 백악관 집사' "저먼" [5] 최종봉 2020.05.24 51
16284 서울 삼성동에 파도가 갇혀있다. <조선일보> [4] file 이태영 2020.05.24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