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어쩌다 천하부고에 입학하여

2020.05.28 13:00

박문태 조회 수:336

      멀 건 가깝건 과거에, 내가 조금 있다고, 조금 할 줄 안 다고, 조금 잘 났다고, 뭐 양반 집 귀한 자식이라고 해서 莫無可奈로 이것저것 밀어붙이는 짓을 내가 얼마나  많이 했는지 깊이 반성한다. 개별적으로 초도 많이 치고, 비웃기도 많이 했다.(이래도 무슨 말인지 모르면 영어로 쓸까?). 나는 유명대학을 나와 컴퓨터 만지기를 재미있어 한다. 부동산으로 재미 좀 보았다. 한 자리 해보았다. 집에 돈도 좀 있다.

   그(동창 중의 한 사람인 그 남자)는 동기동창을 만나서도 깍듯이 존댓말을 썼고, 그가 점심을 대접하고, 별 것도 아닌 부탁을 나에게 하여 선뜻 도와주기로 약속하고,  신발을 신을 때에도 그는 동기동창인 나의 신발을 챙겨준 뒤에 허겁지겁 자기 신발을 끌고 나가, 높은 자리에 있다는 나를 한사코 말리며 식사 값을 지불했다. 내가 모 지방대학의 교무처장 직책을 맡고 있을 때의 일이다.

  이런 동창이 지금은 멀리 가버렸으며, 옛날 동창회보를 받아보고 글을 잘 읽었다고 그저 칭찬 일색의 독후감을 전해 온 일이 있다.

다른 동창 하나는  집에 컴퓨터가 없다. 동창들의 소식을 알고 싶으면 아마 동네 PC방에나 가야 ‘이너넷’을 뒤질 것이다.

그는 ‘캄퓨러’의 도사이다. 피아노 타법으로 자판기를 두들긴다. 회사에서 전자결재할 때나 컴퓨터를 썼지 우리 홈페이지에

들어가지도 않고 동창회보나 받아보고 침대에 누워서 읽는다. 그러면서 반가운 소식을 전한다. 이래도 귀신이나 장난하는 자판기로 정을 나누자고 할 것인가? 전자 메세지의 동창회보! 재고하기 바란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397 미주 11 Zoom Meeting ..........이 초영 [9] file 이초영 2020.07.02 170
16396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가는 길 [2] 박일선 2020.07.02 21
16395 기쁜 소식입니다. [8] file 김동연 2020.07.01 224
16394 중국 여행기 - Zhaoxing (貴州省 擊興) Dong 족 마을 [2] file 박일선 2020.07.01 33
16393 우리 동네 Lake Normandale의 거위 식구들 [7] file 김승자 2020.06.30 102
16392 조그만 텃밭 [8] file 이태영 2020.06.30 109
16391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6] 박일선 2020.06.30 26
16390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가는 길 [4] file 박일선 2020.06.29 39
16389 베토벤/쇼팽/브람스/바흐/모차르트가 생일축하노래를 쳤다면? [6] 김필규 2020.06.28 119
16388 2009년 6월 9일의 댓글 [14] file 김동연 2020.06.28 124
16387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활개 칠 수 있는 세상이 올까? [6] file 이태영 2020.06.28 90
16386 유타 소식 - Solitude Lake 등산 [14] file 박일선 2020.06.28 85
16385 경안천 2 [6] file 정지우 2020.06.27 69
16384 중국 여행기 - 계림 우룡하 (遇龍河, Yulong River) 절경 [4] 박일선 2020.06.27 52
16383 Zoom online meeting 식구가 늘었어요 ........ 이초영 [5] file 이초영 2020.06.26 140
16382 중국 여행기 - 계림 이강 (Li River) 절경 [8] 박일선 2020.06.26 62
16381 가슴으로 읽는 동시 연잎 [10] file 황영호 2020.06.25 73
16380 zoom 강의 1, 2탄 ( 서지은 ) [3] 이태영 2020.06.25 148
16379 6. 25의 노래 심재범 2020.06.25 40
16378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 [2] 심재범 2020.06.25 53
16377 중국 여행기 - 천하절경 계림 (Guilin)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6.25 35
16376 [도쿄리포트] 누가 친일파인가 <조선일보> [2] 이태영 2020.06.24 60
16375 미주 11회 Zoom online Meeting ...... 이 초영 [6] file 이초영 2020.06.24 119
16374 우연히 런던에서 참가한 한국 전쟁 기념식-조성구 [4] file 김승자 2020.06.24 86
16373 "내 나라 또 뺏길순 없어, 죽어라 인천바다 달렸다" [3] 엄창섭 2020.06.24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