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동창회보에 대한 나의 생각

2020.05.29 15:13

관리자 조회 수:502

동창회보에 대한 나의 생각

 

동창회보란 「동창들의 얘기를 모아서 동창들에게 전하는 일」입니다.

27년 전 동창회장 오성환 회장(9대)이 우리 11회 동창들의 활동의 구심점이 되는 동창회보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발의하여 2년여의 논의와 준비 끝에 1995년 4월 15일 창간하게 되었으며 많은 동창의 참여도움으로 동창회의 행사와 모임을 활성화시켜 지금에 이르렀다고 생각합니다.

 

최근에 와서 이제 시대가 바뀌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즉 인쇄문화에서 전자문화시대로 변화되었으니 우리도 동창회보를 폐간하고 전자신문으로 전환해야 하지 않느냐?고 회장단의 공식 제의를 받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것은 나 개인에게 전한 말이 아니라 동창 여러분에게 제의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요즈음 여러 친구들의 전화 문의가 있어 우선 나의 개인 생각을 다음과 같이 전합니다.

 

저는 인쇄매체를 전자매체로 바꾸어 가야 한다는 대전제에는 개인적으로 찬동하며 그 시기는 한 3~4년이면 자연히 진행될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우리 동창회보가 111호가 되는 시기이면 자연적으로 되지 않겠는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동창 회보를 적절한 절차 없이 폐간시키는 것은 좋지 않다, 또 그럴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1년에 600여 만원의 예산이 소요되는데 이는 매년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납부하는 동창회보기금으로 충당하니 문제가 없고 여러 동창들이 써주는 원고도 적당히 모여지고 원고의 수집, 교정, 편집하는 과정이 별 무리가 없는데 이제 전자시대가 되었으니 인쇄하는 회보 발행은 그만두자 그래서 종이를 절약해서 환경 보호운동에도 가치 있는 일을 하게 되니 좋은 일이라고 했습니다. 옳은 말씀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그런 사회적 정의에 입각한 문제가 아니라 한 작은 노인 집단에 중요한 정서적인 문제입니다. 그리고 또 무한정 계속 발행하자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할 수도 없습니다. 나이 80의 우리들 세대는 인터넷이나 전자매체에 익숙하기보다는 접근조차 하지 않는 동창들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동창회보의 발행 중단은 많은 동창들의 대화 중단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예산(연 600만원)을 들여가면서 동창들(아마추어 작가)의 글을 모아 읽지도 않는 회보나 단행본을 만든다는 것은 '낭비'라고 생각 할 수도 있겠으나 우리 친구들의 글은 우리 모두에게 소중한 마음 속의 대화이며 따뜻한 정의 소통의 마당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적지 않은 예산을 들여 테마여행을 가는 것도 같은 뜻에서 유익하니 두 가지 모두 우리에게는 귀중한 대화의 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두 할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다만 종이로 회보나 단행본을 발간하는 일을 동창회에 별 보탬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나는, 편집위원들이라서 회보를 꼭 내려고 고집하는 편협된 생각이 아니라 지난 25년간 편집을 하면서 글을 써주신 분들이나 읽은 분들이 전하는 대화에서 우리 동창들의 마음, 회보를 읽는 즐거운 마음을 읽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동창회보의 인위적인 폐간으로 동창들 간에 대화와 우정(마음 속)의 교감이 줄어든다면 생물학적인 수명 연장과 정신적인 수명 연장을 강제적으로 단축시키는 우를 범하는 것 같아서 걱정이 됩니다.

이제 동창회보를 계속 발행할 것인지에 앞으로 두 번(102호, 103호)을 더 내면서 그 원고를 인터넷신문(?)(동창회 홈페이지)에 제공하여 여론의 결정에 따르면 어떨까 제의했습니다.

저는 세상이 변했다고 오랜 친구를 성급하게 외면하는 듯한 방법이 내키지 않아 점진적인 방법을 제시했을 뿐, 발간에 새로운 방법을 시도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 생각합니다.

끝으로 동창회보를 폐간하고 전자 매체로 대치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은 한 두 사람의 의견에 의한 것이 아니라 많은 동창들의 의견에 따라 결정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시작이 그랬으니까요. 또 그렇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그 방법으로 임시 총회를 열든지, 개별적으로 찬반의견을 들어 결의를 하든지 또 편법으로 역대 회장들(30명)의 모임을 소집하여 결의하든지 또는 그 이외의 방법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2020. 5. 28

신 정재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409 중국 여행기 - 동남아 정취가 가득한 도시 Jinghong (景洪) [2] file 박일선 2020.07.09 22
16408 하회마을에는 [14] 황영호 2020.07.08 74
16407 중국 여행기 - 雲南省의 石林 경치 [4] file 박일선 2020.07.08 47
16406 삼성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열가지 성공비결 [16] 엄창섭 2020.07.07 128
16405 LALA - 시간되시는 분은 심심풀이로 한번보세요.!! [9] 최종봉 2020.07.07 170
16404 7월 15일 인사회 모임 [5] file 이태영 2020.07.07 2547
16403 중국 여행기 - 중국에서 제일 큰 폭포인 黃果樹 폭포 [4] 박일선 2020.07.07 54
16402 트로트 가수 조항조의 앨범 "수고했다" [6] file 이태영 2020.07.06 176
16401 중국 여행기 - Yunnan (雲南) 성 Anshun (安順)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7.06 28
16400 LALA -랜선 라이프, 짜증나는 세월 , 새 시대를 향하여!! [3] file 최종봉 2020.07.05 63
16399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3] 박일선 2020.07.03 34
16398 어제 인사회에서는 [8] file 김동연 2020.07.02 228
16397 미주 11 Zoom Meeting ..........이 초영 [9] file 이초영 2020.07.02 170
16396 중국 여행기 - Jiangxi (江西) Miao 족 (苗族) 마을 가는 길 [2] 박일선 2020.07.02 21
16395 기쁜 소식입니다. [8] file 김동연 2020.07.01 224
16394 중국 여행기 - Zhaoxing (貴州省 擊興) Dong 족 마을 [2] file 박일선 2020.07.01 33
16393 우리 동네 Lake Normandale의 거위 식구들 [7] file 김승자 2020.06.30 102
16392 조그만 텃밭 [8] file 이태영 2020.06.30 109
16391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6] 박일선 2020.06.30 26
16390 중국 여행기 - Ping'an (平安) Zhuang (壯族) 마을 가는 길 [4] file 박일선 2020.06.29 39
16389 베토벤/쇼팽/브람스/바흐/모차르트가 생일축하노래를 쳤다면? [6] 김필규 2020.06.28 120
16388 2009년 6월 9일의 댓글 [14] file 김동연 2020.06.28 124
16387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활개 칠 수 있는 세상이 올까? [6] file 이태영 2020.06.28 91
16386 유타 소식 - Solitude Lake 등산 [14] file 박일선 2020.06.28 85
16385 경안천 2 [6] file 정지우 2020.06.27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