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11회 동창회보의 온라인화 추진 소식

 

 

 

 

오랫동안 동창들의 소식 전달과 서로의 애환을 이야기하면서 동기 간의 결속에 일익을 담당해 오고 있는

11회 동창회보를 종이 회보에서 디지털 회보로 전환하고자 편집 위원장님과 현임원들이 숙의 끝에 부고 11회

홈페이지에 디지털 회보로 올리기로 하였습니다.  첫 시도를 101회부터 해서 차츰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잊을 만할 때 한 번씩 우편으로 반갑게 받아보던 회보는 우리 동기의 자랑이었고, 봉투를 뜯어서 회보를 꺼내

한 장 한 장 넘기며 내용을 읽을 때는 뿌듯한 자부심과 소소한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25년 동안 100회를 쉼 없이

이어오던 이 회보를 온라인으로 전환한다는 것은 큰 용기가 필요한 변화입니다.  그러나 시대의 흐름과 현재

동기회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 최선이 무엇인가를 깊이 생각하여 회보의 온라인 전환이 필요하다는 결정에

뜻을 모으게 되었습니다.   종이 회보를 선호하는 동문들을 위하여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해 보겠습니다.

 

 

첫째는 비용과 노고의 문제가 부담스럽다는 점에 있습니다.  회보를 만드는 과정은 모두 아시겠지만, 편집, 인쇄,

우편 발송 등을 포함해서 년 600여만 원이라는 예산이 필요합니다. 저희 동기회는 동창회보의 가치를 충분히 인정

하였기에 그동안 이 비용을 기부금으로 기꺼이 충당하여 왔습니다.  또한 회보를 만들기 위해 편집, 교정, 우편

작업등 편집 위원들의 희생적인 노력봉사가 발생합니다.  이 역시 그동안 기쁨으로 기꺼이 감당해온 편집위원들의

봉사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인터넷 뉴스레터로 발행하면 그러한 비용과 노고가 획기적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대부분의 작업이 컴퓨터로 이루어지므로, 업체에 편집 디자인과 기술 비용만 지출하게 되면

년 약 100만 원 정도 지출로 가능하니 예산을 대폭 절약할 수 있습니다.  또한 모여서 수작업을 해야 하는 수고도 

줄어들게 됩니다.   (코로나19 감염의 위험도 줄어들지요.) 

 

어느덧 나이 80세를 훌쩍 넘기게 된 우리들이 경제적 능력이나 육체적 한계에 부딪혀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시기에 회보의 온라인화는 이 두 가지 부담을 줄인다는 의미에서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둘째는 시대적인 흐름입니다.  아날로그 시대는 이미 저물었고, 이제는 디지털 시대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우리 동기들도 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하여 서로 소식을 전하고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는 이미

모두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보고, 사진을 찍고, 인터넷 검색을 하며 유튜브 영상을 시청하고 있습니다.  또한 디지털

시대의 정보 교환에 상당히 익숙해져 있고, 어쩌면 부지불식간에 이를 더 선호하고 있을 것이라 봅니다.  인터넷에서

컬러 이미지와 확대 축소가 가능한 글자, 동영상 및 링크 등을 포함한 뉴스레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면 훨씬 더 나은

선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디지털 뉴스레터의 장점을 좀 더 얘기해보자면 저장도 쉬워서,  11회 홈페이지에 보관해 두면 이전 호도 쉽게 찾아볼 수 있고,  올린 시점에 미처 못 보았거나 잊어버렸더라도 나중에 아카이브에 잘 저장이 되어 있으므로, 우리 홈페이지와 끝까지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종이 신문은 보관하기 어려워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과 큰 차이가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더욱이 디지털 뉴스레터에는 사진과 동영상도 쉽게 삽입할 수 있으므로 좀 더 생생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를 담을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것은 앞으로 저희가 얼마나 이 일에 관심을 두어 진행하는가에 달려있다고 봅니다.

 

 

세 째는 우리 동기들도 디지털 기기인 휴대폰과 컴퓨터를 다른 사람들 보다 더 잘 다루는 신세대로 발전하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동창회관에 새로 정비된 컴퓨터실을 활용하여 활발한 교육과 정보교환이 이루어지도록 인사회에서 함께 노력해 주리라 믿으니까요.

 

 

네 째는 우리가 지구환경을 위해 종이의 낭비를 줄여 지구 생태 보존에도 일조를 한다는 자부심도 가질 수 있게 되지 않을까요?

 

 

 

 

 

windows_image015.jpg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372 중국 여행기 - 잘 보존된 Yangmei 마을 (陽美古鎭) [6] file 박일선 2020.06.24 28
16371 이태리 성체성혈 대축일 꽃길 [4] file 김필규 2020.06.23 121
16370 압록강 진격했던 마지막 老兵 "그때 통일 못한게 恨" [4] 엄창섭 2020.06.23 123
16369 7월 1일 인사회 모임 [11] file 이태영 2020.06.23 131
16368 중국 여행기 - 서쪽 끝 Kashgar에서 남쪽 끝 Nanning으로 [2] file 박일선 2020.06.23 21
16367 중국 여행기 - 티베트 입경에 실패하고 Kashgar로 돌아오다 [4] 박일선 2020.06.22 43
16366 "처참했던 6.25, 캐나다 돌아가 한국쪽은 처다 보지도 않았다" [5] 엄창섭 2020.06.21 102
16365 또 다른 풍광이 시야에... [3] file 이태영 2020.06.21 72
16364 6월 산우회 모임 [2] file 정지우 2020.06.21 94
16363 광주 경안천 산책 [4] file 정지우 2020.06.21 63
16362 추억의 사진 한 장 [6] file 박일선 2020.06.21 101
16361 ♣ 감기,독감과 코로나19 의 問診上 감별진단 [15] 성기호 2020.06.19 160
16360 중국 여행기 - 티베트로 들어가는 관문 도시 Yecheng [6] 박일선 2020.06.19 57
16359 휴대폰 앨범 산책 [14] 김동연 2020.06.18 137
16358 LALA - 미래로 가는 길(Leading the way to the future ) [8] 최종봉 2020.06.18 59
16357 중국 여행기 - 세계 배낭여행자들에게 유명한 Kashgar 일요일 가축시장 [8] 박일선 2020.06.18 55
16356 중국 여행기 - 옛 실크로드 도시 Kashgar [2] 박일선 2020.06.17 43
16355 한국의 섬티아고 순례자의 길 [14] 이은영 2020.06.17 136
16354 유성삼동문의 서울둘레길(157km) 100회 완주 [8] 엄창섭 2020.06.16 149
16353 티오의 18번 신라의 달밤 <글/ 곽웅길> [8] file 이태영 2020.06.16 185
16352 중국 여행기 - Kashgar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6.16 38
16351 2020년 6월 15일의 사진 한 장 (촬영:유성삼) [2] file 엄창섭 2020.06.15 143
16350 남의 편지 훔쳐보기(4) [2] 박문태 2020.06.15 97
16349 중국 여행기 - 여행 안내 글 [2] 박일선 2020.06.15 61
16348 남의 편지 훔쳐보기(3) 박문태 2020.06.14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