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 동유럽, 발칸(5)

2019.08.08 13:10

홍승표 조회 수:63

헝가리[ Hungary]

 전국민의  96.6%가  마쟈르족인 헝가리는  9세기 말 러시아로부터 이주해 와 유럽의 중앙 동부, 도나우강 중류에 자리잡고 1001년 통일국가를 이루었다. 제1차 세계대전까지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의 일부였다가 제2차 세계대전 후 소련의 세력권에 들어갔으며, 1946년 공화제를 실시하였다.

부다페스트[Budapest]

 헝가리 평야의 북서부, 도나우강 양안()에 걸쳐 있으며, 우안의 부다와 좌안의 페스트로 이루어져 있다. 부다는 대지() 위에 자리하며, 왕궁()의 언덕·겔레르트 언덕 등이 강기슭 근처까지 뻗어 있고, 역사적인 건축물이 많다. 페스트는 저지에 자리한 상업지역으로, 주변지구에 공장과 집단주택이 들어서 있다. 철도·도로·하천 교통의 요지로 국제공항이 있다. (두산백과)

 

1906160018.JPG

자그레브에서 5시간 버스를 타고 도착한 영웅광장. 헝가리 1천 년 역사의 위대한 인물들을 기리기 위해 만든 상징물이 있다.

 

1906160010.JPG

14명의 영웅 중 왼쪽에 7명

 

1906160011.JPG

오른쪽에 7명의 영웅이 있다.

 

201906160012.JPG

영웅 광장 가운데에는 36m 높이의 밀레니엄 기념탐이 있고 꼭대기엔 날개 달린 천사장 가브리엘의 상이 있다.

 

1906160014.JPG

원기둥  맨 아래 부분에는 헝가리 민족을 트랜실바니아로 인도했던 일곱 부족의 부족장들이 동상으로 서 있다.

 

1906160015.JPG

영웅 광장의  오른쪽에 있는 미술사 박물관

 

1906160016.JPG

영웅 광장의 왼쪽에 있는 예술사 박물관

 

201906170000.JPG

부다페스트에서 1박한  ALFA ART  HOTEL

201906170001.JPG

호텔 정원

 

201906170007.JPG

 

201906170010.JPG

겔레르트 언덕 위에 위치한 요새 시타델라

 

2019060011.JPG

세체니다리 바로 아래쪽에 있는 에르제베트(엘리자베스) 다리

 

201906170016.JPG

에르제베트다리를 건너면 페스트 지역

 

201906170017.JPG

도나우 강에 떠 있는 유람선, 선착장과 페스트 지역

 

201906170018.JPG

12세기 헝가리에 기독교를 전파하려다 순교한 이탈리아인 성 겔레르트가 순교한 장소로, 그의 이름을 따서 겔레르트 언덕이라고 부른다.

 

201906170020.JPG

2차대전에서 승리한 소련군이 세운 자유의 여신상. 

 

201906170022.JPG

자유의 여신상 앞 광장

 

201906170023.JPG

해발 약 235m의 언덕으로,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야경은 부다페스트에서 가장 아름답다.

 

201906170024.JPG

 

201906170029.JPG

 

201906170030.JPG

 

201906170031.JPG

성 이슈트반성당

 

201906170032.JPG

 

201906170033.JPG

부다페스트에 최초의 지하철이 건설된 것은 1895년의 일인데 유럽에서는 런던에 이어 2번째로 오랜 역사를 가진다. 지하철의 총 길이는 34.6km이다.

 

201906170034.JPG

성 이슈트반성당 정문. 독립 100주년 기념 공연 준비 중

 

201906170035.JPG

성 이슈트반성당 내부

 

201906170036.JPG

성 이슈트반성당 내부

 

201906170037.JPG

 

201906170038.JPG

성 이슈트반성당

 

201906170042.JPG

성 이슈트반성당

 

201906170043.JPG

부다 왕궁으로 이동 중

 

201906170044.JPG

 

201906170046.JPG

부다 왕궁 입구

 

201906170047.JPG

대통령 집무실

 

201906170048.JPG

왕궁의 북쪽 입구 부근의 철책 위에 있는 조각상 툴루. 툴루는 헝가리 건국의 아버지 아르파드를 낳았다는 전설의 새이다.

 

201906170049.JPG

부다 왕궁 입구

 

201906170050.JPG

부다 왕궁의 정원

 

201906170051.JPG

툴루

 

201906170052.JPG

부다 왕궁에서 본 세체니 다리와 성 이슈트반성당

 

201906170053.JPG

 

201906170054.JPG

부다왕궁 앞에 있는 기마상

 

201906170055.JPG

부다왕궁 앞에 있는 기마상

 

201906170056.JPG

 

201906170057.JPG

 

201906170058.JPG

 

201906170059.JPG

 

201906170060.JPG

 

201906170061.JPG

마차시성당

 

201906170062.JPG

마차시성당

 

201906170063.JPG

마차시성당의 정식 이름은 성모 마리아 대성당이지만,

이곳의 남쪽 탑에 마차시 1세 왕가의 문장과 그의 머리카락이 보관되어 있기 때문에 마차시 성당으로 불리게 되었다.

 

201906170065.JPG

어부의 요새, 즉 '할라스바스처'는 오래된 '성 언덕'의 동쪽 면을 따라 180m 길이로 뻗어 있는 전망 좋은 성채로,

 

201906170066.JPG

고깔모자 모양을 한 일곱 개의 탑이 있는데, 그것은  896년 카르파티아 분지라는 광활한 평원에 정착했던 일곱 헝가리 부족을 나타낸다고 한다.

 

201906170067.JPG

성 이슈트반 기마상

 

201906170068.JPG

왕궁 언덕의 동쪽에 우뚝 서 있는 네오 로마네스크와 네오 고딕 양식이 절묘하게 혼재된 건물로, 1899년에서 1905년 사이에 지어졌다.

 

201906170069.JPG

어부의 요새 광장

 

201906170071.JPG

조명등이 켜지기 시작

 

201906170072.JPG

마차시성담에도 조명이...

 

201906170073.JPG

어부의 요새에서 본 국회의사당

 

2019060015.JPG

 

2019060014.JPG

 

2019060012.JPG

 

201906170078.JPG

 

201906170074.JPG

어부의 요새에서 본 페스트 지역의 야경.

 

201906170075.JPG

세체니다리에 조명이 켜지기 시작했다.

 

201906170077.JPG

어부의 요새 성벽에도 조명이...

 

201906170082.JPG

조명을 받은 어부의 요새 성벽.

 

201906170079.JPG

 

2019060016.JPG

마차시성당

 

201906170086.JPG

세체니 다리 야경

 

2019060018.JPG

부다페스트에서 가장 먼저 만들어진 세체니다리.  세체니 이슈트반 백작의 아이디어로 스코틀랜드인 클라크 아담에 의해 건설되었다.

 

201906170090.JPG

세체니다리에서 본 도나우 야경

 

2019060020.JPG

 

 

201906170091.JPG

 

201906170092.JPG

 

201906170094.JPG

 

2019060019.JPG

 

2019060021.JPG

 

2019060024.JPG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5611 파주 '지혜의 숲'도서관 [6] file 이태영 2019.08.12 84
15610 지부티 여행기 - 수도 Djibouti City [5] file 박일선 2019.08.12 31
15609 네이처가 손 꼽은 차세대 달 과학자 - 심채경 교수 [10] 김동연 2019.08.11 75
15608 영화 "Bring the Soul"(BTS의 세계여행)을 봤습니다. [6] 김동연 2019.08.11 83
15607 가슴 적시는 촉촉한 클래식모음 [2] 심재범 2019.08.11 23
15606 소말리랜드 여행기 - 수도 Hargesia로 어렵게 돌아오는 길 [13] file 박일선 2019.08.09 52
15605 ♣ 어느부대의 이등병 이야기 [15] 성기호 2019.08.08 132
» ♡ 동유럽, 발칸(5) [4] file 홍승표 2019.08.08 63
15603 8월 첫 인사회에서는 [9] file 김동연 2019.08.08 168
15602 소말리랜드 여행기 - 별난 도시 Berbera 여행기 [2] file 박일선 2019.08.08 24
15601 창경궁에서 또 하루를. [12] file 김영은 2019.08.07 109
15600 소말리랜드 여행기 - 수도 Hargeisa [6] file 박일선 2019.08.07 32
15599 소말리랜드 여행기 - 수도 Hargeisa 가는 길 [8] file 박일선 2019.08.06 40
15598 청풍호반 케이블카에 올라서 [14] 황영호 2019.08.05 76
15597 8월의 자작나무숲 [12] 이은영 2019.08.05 75
15596 2019년 8월 4일 - 일요일 [12] file 김동연 2019.08.05 85
15595 에티오피아 여행기 - 이슬람교 도시 Harar (속) [5] file 박일선 2019.08.05 21
15594 해리스 주한 美대사 “중국은 한국을 지켜주지 않는다” [2] file 엄창섭 2019.08.04 220
15593 하루의 피서지 '스타필드' 하남 [5] file 이태영 2019.08.04 99
15592 백두대간 수목원의 여름 [10] 황영호 2019.08.03 70
15591 어느사이 6년이 ...... 이초영 [12] file 이초영 2019.08.03 118
15590 aaa [9] 최종봉 2019.08.02 52
15589 에티오피아 여행기 - 이슬람교 도시 Harar [2] file 박일선 2019.08.02 30
15588 에티오피아 여행기 - Harar 가는 길에 다시 들린 Adis Ababa [5] file 박일선 2019.08.01 41
15587 인사회 알림장입니다. [12] file 김동연 2019.07.31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