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폭설에 문두드린 韓관광객들,

미국인 부부와 성탄 파티한 사연

문지연 기자 / 조선일보

 

 

캡 01.png

 

알렉산더와 안드레아 캠파냐 부부가 폭설에 갇힌 한국인들과 성탄 주말을 보내는 모습. /알렉산더 캠파냐 페이스북

 

미국 전역을 얼게 한 겨울 폭풍에 한국 관광객들이 고립되자 도움의 손길을 건넨 미국인 부부 사연이 공개됐다. 평소 한식 애호가로 알려진 부부는, 눈 쌓인 도로에 갇힌 한국인들에게 집을 내어주고 함께 성탄 파티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따뜻한 일화의 주인공은 미국 뉴욕주 버펄로에 거주하는 알렉산더 캠파냐와 안드레아 캠파냐 부부다. 이들이 사는 지역은 성탄절 직전 불어 닥친 겨울 폭풍 ‘폭탄 사이클론’으로 최대 110㎝의 눈이 쌓였고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때문에 부부는 며칠간 외출하지 못할 것을 대비해 냉장고를 가득 채워둔 것은 물론, 집안 난방 설비를 점검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한다. 그렇게 성탄 주말을 기다리던 지난 23일. 누군가 캠파냐 부부네 현관문을 ‘똑똑’ 두드렸다. 눈 쌓인 도로에 발이 묶여버린 한국인 관광객들이었다. 승합차를 타고 워싱턴에서 출발해 나이아가라 폭포로 향하던 중 차가 도랑에 빠져버렸고, 제설 삽을 빌리기 위해 인근에 있던 캠파냐 부부 집을 찾은 것이었다. 부부는 삽을 빌려주는 대신 다른 선택을 했다. 집안에 들어와 몸을 녹이고, 남은 시간을 따뜻하게 보내라고 제안한 것이다. 우연히 찾아온 손님들을 상대로 ‘여관주인’을 자처한 셈이었다. 그렇게 캠파냐 부부 집에 모인 한국인은 10명. 평택에서 신혼여행 온 최요셉(27)씨 부부를 비롯해, 한국에 있는 부모님을 초대한 유학생, 서울에 사는 20대 친구 두 명 등이었다. 2 초 후 광고가 종료됩니다. 광고정보 더보기 운명 같은 만남에 캠파냐 부부의 집은 북적였다. 한데 모인 이들은 닭볶음탕과 제육볶음 등 한식을 만들어 먹기도 했는데, 놀랍게도 집에는 모든 재료가 준비돼 있었다. 캠파냐 부부가 평소 한식을 즐겨 전기밥솥 같은 가전제품부터 김치, 고추장, 간장, 참기름, 맛술 등 식재료를 마련해둔 덕분이었다. 여기에 딸을 유학시킨 한국인 어머니가 손맛을 뽐냈다. 모두가 한 편의 영화 같은 크리스마스이브를 보내고, 25일 한국 관광객들을 태우러 온 차량이 도착하며 즐거웠던 파티는 끝나게 됐다. 최씨는 “우리가 캠파냐 부부의 집을 찾은 것은 운명 같은 일이었다”며 “그들은 내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친절했다”고 말했다. 캠파냐 부부도 “매우 즐거운 시간이었고 독특한 축복이었다.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며 “덕분에 한국 방문 계획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7743 박정희, 김대중, 노무현의 일치된 생각 [2] file 이태영 2023.01.07 138
17742 호주 여행기 - Sydney [5] 박일선 2023.01.05 38
17741 雪景 가현산에서... [6] 김인 2023.01.05 66
17740 명화와 명곡-15 [2] 정굉호 2023.01.05 42
17739 가현산 눈밭 산책로에서 [5] file 김인 2023.01.04 77
17738 사진에 글씨넣기 [3] 김동연 2023.01.04 55
17737 호주 여행기 - Melborne [3] 박일선 2023.01.03 29
17736 호주여행 - Great Ocean Road [3] 박일선 2023.01.01 30
17735 명화와 명곡-14 [6] 정굉호 2023.01.01 46
17734 친구가 보낸 크리쓰마쓰 카드.... 이초영 [10] file 이초영 2023.01.01 110
1773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file 박일선 2023.01.01 70
17732 2022년을 되돌아 봅니다. [8] 김동연 2022.12.31 104
17731 Happy New Year [6] file 엄창섭 2022.12.31 114
17730 2023년 인사회 첫 모임 [1] file 이태영 2022.12.31 76
17729 2022년도 인사회 회계보고 [5] file 김동연 2022.12.30 80
17728 호주 여행기 - Melbourne [1] 박일선 2022.12.29 18
17727 명화와 명곡-13 [2] 정굉호 2022.12.29 32
17726 국내 첫 '메소포타미아 문명전' 개최 [4] file 이태영 2022.12.29 191
17725 호주 여행기 - Launceston [1] 박일선 2022.12.27 23
17724 참! 고마웠습니다. [5] file 심재범 2022.12.27 89
17723 크리스마스 가족 연주회 [12] 정굉호 2022.12.27 96
17722 저희 가족 크리스마스 기념 사진을 보세요 [7] file 박일선 2022.12.27 101
17721 정경희 국회의원의 5분 자유발언 김동연 2022.12.26 87
» 폭설에 문두드린 韓관광객들, 미국인 부부와 성탄 파티한 사연 [3] file 엄창섭 2022.12.26 120
17719 호주 여행기 - Cradle Mountain [1] 박일선 2022.12.25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