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마음건강 '길'

 

미역 들어간 오이냉국, 여름철에 좋은 이유



무더위 식혀주는 찬 음식 9가지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요즘이다. 이런 날씨엔 몸 속 열을
발산함으로써 적정체온(36.5~37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직업특성상 야외활동 시간이 많거나, 원래 체질 상
체온조절능력이 떨어지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의 경우 찬 성질의 음식을 섭취함으로써 음기(陰氣)

를 회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건강 관련 정보 사이트
데일리 라이프’가 소개하는 ‘체열 낮추는 음식 9가지’는

다음과 같다. 

1. 가지


가지는 차가운 성질을 가진 대표적인 채소다. 체질이 뜨거운
사람의 열을 내리고 혈액순환을 돕는다. 또, 가지의 차가운
성질은 염증 치료에 효과적으로, 가지 요리 섭취 시 염증이
가라앉기도 한다.

2. 오이



오이 역시 무더운 여름에 먹기 좋은 차가운 성질의 식재료로,
냉채·냉국 등 각종 여름 요리 재료로 사용된다. 
뿐만 아니라 오이는 피부 안정에도 큰 도움을 준다. 눈의 부기를
뺄 때 찬 오이 조각을 눈 위에 올려놓으면 오이의 찬 성질이
뜨거운 피부를 안정시켜 붓기 완화에 좋다.

3.



해열작용에 특히 효과적인 팥은 열독(熱毒)을 소변으로 내보내는
천연 해열제’다. 또, 팥은 소화가 되지 않을 때 위장으로
몰리는 열을 식혀주는 역할도 한다. 

4. 메밀



서늘하고 습한 기후에서 잘 자라는 메밀은 몸을 열을 내려주고
염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 또 메밀은 글루텐 성분이
적어 밀가루보다 소화가 잘 된다. 
단, 원래 몸이 차갑고 소화기가 약한 사람이 메밀을 섭취하면
설사, 복통, 가스, 복부팽만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5. 파인애플



파인애플을 열대지역에서 자라는 대표적인 찬 성질의 과일이다.
체열을 낮추는 효과가 뛰어나  열대지방에선 아이의 해열제로
파인애플을 쓴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파인애플 역시 몸이 찬 사람이 섭취하면 소화 기관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데, 이때 설탕을 첨가해서 먹으면 따뜻한 성질로
중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6. 미역


'바다의 채소'로 불리는 미역은 열과 붓기를 내리는데 뛰어나며,
특히 몸에 열이 나고 가슴이 답답해지는 번열증 해소에 효과적이다. 
미역은 같은 (차가운) 성질을 가진 오이와 만나면 열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상승한다. 이러한 시너지 효과 때문에 오이냉국을 만드는 데
주 식재료로 사용된다.

7. 전복



여름철 귀한 보양식 재료로 꼽히는 전복은 몸의 열로 인한 두통을
완화시킨다. 또한 전복의 찬 성질이 충혈된 눈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을 줘, 시력 회복에도 좋다. 반대(따뜻한) 성질인 닭고기와도
잘 어울려 삼계탕에 곁들여지기도 한다.


8.



꽃게는 한의학계에서 해열작용은 물론 염증·소화불량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또 게는 따뜻한 성질을 지닌 마늘,

생강,파와도 잘 어울려 이 채소들을 넣은 양념장을 곁들여 먹으면
건강에 더 좋다고 한다. 

9. 돼지고기



동의보감에 따르면 ‘돼지고기는 음기를 보강하여 성장기의

어린이나 노인들의 허약을 예방하는데 좋은 약이 된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돼지고기는 열로 인한 변비를 개선하고 약한 혈맥을

튼튼하게 해준다. 단, 돼지고기는 찬 성질이 강해 잘 익혀 먹지

않으면 소화기가 찬 성질을 이겨내지 못해 복통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새우젓·부추·생강·마늘 등 따뜻한 성질을 가진 음식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참조 : 조선일보(이규연 기자 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746 연탄공장을 구경하세요. [24] 황영호 2020.12.13 205
16745 서아프리카 베닌 여행기 – 제 1의 도시 Cotonou [6] 박일선 2020.12.13 38
16744 ♣ 단풍- 2 [17] file 성기호 2020.12.13 164
16743 첫눈이 내렸습니다. [7] file 이태영 2020.12.13 118
16742 '숲속고요마을'에서 [13] 김영은 2020.12.12 225
16741 미국인 '마리아'의 신사동 그사람 [9] 엄창섭 2020.12.12 151
16740 '산책회' 첫 모임을 창경궁에서 가졌습니다. [5] file 이태영 2020.12.11 221
16739 오세윤 - 제7회 김태길 수필문학상 수상(受賞)하다 [10] file 김동연 2020.12.10 138
16738 12월 16일 인사회 모임이 취소되었습니다. [5] file 이태영 2020.12.10 1136
16737 서아프리카 토고 여행기 - Kpalime (속) [2] 박일선 2020.12.10 28
16736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12] 이은영 2020.12.09 149
16735 서아프리카 토고 여행기 - Kpalime [2] 박일선 2020.12.08 34
16734 12월에는 [6] 김동연 2020.12.07 148
16733 스페인 명품 보컬 '라라베니또'의 애모 [7] 엄창섭 2020.12.07 191
16732 서아프리카 토고 여행기 - Lake Togo 호수 [4] 박일선 2020.12.06 43
16731 미국 할렘가의 한국식 교육의 기적 [5] 박일선 2020.12.06 202
16730 aaa - “노멀 크러시“ (젊은이들의 생각을 음미해본다) 최종봉 2020.12.05 57
16729 aaa - 옛 생각 [4] 최종봉 2020.12.05 81
16728 aaa -제179회한림원탁토론회 최종봉 2020.12.05 58
16727 ♣ 진정한 애국검사 - 장진영검사 [1] 성기호 2020.12.04 127
16726 ♥라피끄(Rafik) [2] 김필규 2020.12.04 117
16725 Kiss and Say Goodbye -The Manhattans 김동연 2020.12.04 98
16724 서아프리카 토고 여행기 – 수도 Lome [2] file 박일선 2020.12.03 30
16723 제주 까멜리아힐의 동백꽃, 협재해수욕장 스케치 [2] file 이태영 2020.12.03 98
16722 지식의 칼 - 부동산세금, 탈원전과 탄소 중립 김동연 2020.12.01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