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기러기의 3德

2020.04.19 16:19

김영은 조회 수:71

 

♥기러기

 

기러기의 세가지 덕목

 

기러기는 다른 짐승들처럼 한 마리의 보스가
지배하고 그것에 의존하는 그런 사회가 아니랍니다.
먹이와 따뜻한 땅을 찾아 4 만 킬로미터를 날아가는
기러기의 슬픈 이야기가 사람들의 눈물 샘을 자극합니다.

기러기는 리더를 중심으로 V 자 대형(隊形)을 유지하며
삶의 터전을 찾아 머나먼 여행을 시작합니다.
가장 앞에서 날아가는 리더의 날개 짓은 기류(氣流)의 양력을
만들어 주기에 엄청난 에너지가 소모됩니다.

대장 기러기는 뒤에 따라오는 동료 기러기들이 혼자 날 때보다
70% 정도의 힘만 쓰면 날 수 있도록 맨 앞에서 온 몸으로
바람과 마주하며 용을 써야 합니다.



그리고 이들은 먼 길을 날아가는 동안 끊임없이 울음 소리를 냅니다.
우리가 듣는 그 울음 소리는 실제 우는 소리가 아니라 앞에서 거센
바람을 가르며 힘겹게 날아가는 리더에게 보내는 응원의 소리입니다.

기러기는 부산에서 서울 간을 왕복 40번에 해당하는 머나먼 길을
옆에서 함께 날개 짓을 하는 동료와 서로 의지하며 날아 갑니다.

만약 어느 기러기가 총에 맞거나 아프거나 지쳐서 대열에서
이탈(離脫)하게 되면 다른 동료 기러기 두 마리도 함께 대열에서
이탈해 지친 동료가 원기를 회복해서 다시 날 수 있을 때까지
또는 죽음으로 생을 마감 할 때까지 동료의 마지막을 함께
지키다 무리로 다시 돌아옵니다.



"톰 워삼(Tom Worsham)"이 쓴 기러기 의 일부입니다.
 
어쩌면 미물(微物)인 새가 그럴 수 있단 말인가요?
만약 제일 앞에서 나는 기러기가 지치고 힘들어지면 그 뒤의
기러기가 제일 앞으로 나와 리더와 역할을 바꾼다고 합니다.
이렇게 기러기 무리는 서로 순서를 바꾸어 리더의 역할을 하며
길을 찾아 날아간답니다.

이렇게 서로 돕는 슬기와 그 독특한 비행 기술이 없다면 기러기
떼는 매일 수백 킬로를 날면서 해마다 수천 킬로를 이동하는 그
비행에 성공하지 못할 것입니다."빨리 가려면 혼자 가라“ 하지만
“멀리 가려면 함께가라"는 속담의 의미를 깨우칩니다.



결혼식 폐백(幣帛)시에 기러기 모형을 놓고 예(禮)를 올리는 것은
기러기가 가지고 있는 세 가지 덕목을 사람들이 본받자는
뜻이라고 합니다.

첫째
기러기는 사랑의 약속을 영원히 지킵니다.
보통 수명이 150~200 년 인데 짝을 잃으면 결코 다른 짝을 찾지
않고 홀로 지낸다고 합니다.
둘째
상하의 질서를 지키고 날아 갈 때도 행렬을 맞추며 앞서가는
놈이 울면 뒤따라 가는 놈도 화답을 하여 예를 지킨다고 합니다.
셋째
기러기는 왔다는 흔적을 분명히 남기는 속성이 있다고 합니다.
인간이 추구하는 삶은 어떤 삶이어야 한다고 규정(規定) 짓기는
어렵지만 각자가 할 수 있는 아주 사소한 삶이라도 그것이 나 뿐만
아니라 누구에겐가 도움 되는 삶..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행복에
가치를 둘수만 있다면 인류는 훨씬 행복하게 살게 될 것입니다. 

아픈 사람에게는 치유의 존재가 되어야 하고
지혜가 부족한 사람에게는  지혜(智慧)를 나누어 주며
인정이 메마른 곳에는 사랑의 감동을 나눌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누군가를 돕는다는 것도 비 오는날 우산을 들어주는 여유가
있으면 더 좋으련만,, 그것이 어려울 때는 함께 비를 맞는 것도
큰 위로가 될듯 합니다.

세상 누군가와 함께하는 여행...여러분과 함께 할 동료는
누구입니까? 아름다운 사람과의 동행...서로 사랑하며
배려하는 마음으로 큰 보람 느끼는 삶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친구가 보내 준 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283 오월의 노래 (백두대간 수목원) [10] 황영호 2020.05.24 65
16282 그대 향한 사랑 - 김호중 [6] 김동연 2020.05.24 107
16281 봉화 청옥산 생태숲 [10] 이은영 2020.05.24 76
16280 쿠바 여행기 - 산이 아름다운 Vinales [2] file 박일선 2020.05.22 48
16279 쿠바 여행기 - 산이 아름다운 도시 Vinales 가는 길 [2] file 박일선 2020.05.21 35
16278 쿠바 여행기 - 수도 Havana [2] file 박일선 2020.05.20 44
16277 추억의 사진 한 장 [4] file 이태영 2020.05.19 418
16276 5월 산우회 모임 [1] file 정지우 2020.05.19 508
16275 쿠바 여행기 - 수도 Havana [4] file 박일선 2020.05.19 27
16274 11회 동창회보의 온라인화 추진 소식 [19] file 김동연 2020.05.18 442
16273 와락 안겨오는 3만 평 유채꽃 화원의 감동! < 조선일보 > [2] file 이태영 2020.05.18 103
16272 쿠바 여행기 - 수도 Havana [2] file 박일선 2020.05.18 60
16271 정의연과 윤미향의 민낯, 위안부 합의 비화 - 천영우 TV [2] 김필규 2020.05.18 74
16270 어제는 별난 토요일 오후 [9] file 이태영 2020.05.17 94
16269 LALA - 이승만/ 박정희대통령의 건국과부국강병<1,2부> [2] 최종봉 2020.05.17 56
16268 LALA - 깊이 생각해보는 전쟁과 평화의 역사 (배나 강의) [5] 최종봉 2020.05.16 48
16267 이인호교수 칼럼 - 펜앤마이크 [8] file 김동연 2020.05.15 95
16266 중국인 유학생이 한국인에게 쓴 편지 [6] 김동연 2020.05.15 116
16265 쿠바 여행기 - 수도 Havana [2] file 박일선 2020.05.15 29
16264 용산가족공원 산책 [9] 엄창섭 2020.05.14 113
16263 쿠바 여행기 - 수도 Havana 도착 [5] file 박일선 2020.05.14 34
16262 LALA - 만 여권의 책과 미국유학을 섭렵한 이춘근박사 이야기 [1] 최종봉 2020.05.13 54
16261 국립 박물관 가족 공원 [12] 이은영 2020.05.13 111
16260 구름속의 산책 [10] file 이태영 2020.05.13 114
16259 카리브해, 자마이카 여행기 - Negril 해수욕장 [2] file 박일선 2020.05.13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