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Banff National Park, Canada

2017.06.20 09:44

김승자 조회 수:230

 

                                                                               

IMG_6238.JPG

                                                                                          9살난 손녀 Abigail 이 산속의 호숫가 바위에서

 

IMG_6787.JPG

                                    첫날 산행을 시작하기 전에 큰딸로부터 안전산행 주의사항 Briefing을 받고  출발전에

 

IMG_6790.jpeg

                                                               Lake Louise를 끼고 가다가 가파른 산길로 Tea House까지 하이킹-왕복 6마일

                              

                                                                                                     

P1040785.jpeg

                                                                                                             Rock Climbing Lesson

 

IMG_6815.jpeg

                                                                      Lake Louise, Banff National Park, Canada

 

손주들의 방학을 맞아 연례 여름여행을 카나디안 롴키에 다녀 왔습니다.

세쌍의 어른아이들은 물론 만 19살 대학생에서 부터 여섯살짜리 손주 아홉명이

단연코 할머니, 할아버지의 체력을 능가하는 활기 찬 모임이였습니다. 

가파른 산길에서 할머니가 힘들어 하면 손주들이 쫒아 와서 부축해 주고

작은 아이들은 종종 "할머니, How are you doing?" 하며 보살펴 주었습니다.

만년설에 덮힌 수려한 롴키 산맥아래 황홀하리만큼 푸른 비취빛 호수를 보며

나흘간에 20마일의 하이킹을 했습니다.

어른, 아이들은 삼삼 오오 짝지어 선녀가 사는 듯한 푸른 호수에서 카누놀이도 하고

험악한 산등성을 올라가서 Rock Climbing도 하고 실내 수영풀에서 놀기도 했지요.

아들네 둘째 Merdith는 틈만 나면 "할머니, 화투"라고 눈을 반짝이는 모습은

산길을 오르 내린 할미의 피곤을 눈녹듯 사라지게 했습니다.

눈앞에 어른거리는 손주들 모습을 그리며 사진 몇장 올립니다.

 

 

image001.jpg

                                                                                  손주들과 Lake Moraine에서

 

P1040713.jpeg

                                                                             Lake Moraine을 내려다 보는 곳에서 나이 순서대로 앉은 손주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Banff National Park, Canada [32] file 김승자 2017.06.20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