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줄탁동시(崪琢同時)

2020.02.10 15:17

김영은 조회 수:129

 

줄탁동시

 

줄탁동시는 한자어 이면서 교육학 용어이다.
어미닭이 정성껏 품은 알은 20일쯤되면 알속에서 자란 병아리가
'삐약삐약' 소리와 함께 밖으로 나오려는 신호를 한다.
병아리는 알 속에서 나름대로 공략 부위를 정해 쪼기 시작하나 힘이 부친다.
이때 귀를 세우고 그 소리를 기다려온 어미닭은 그 부위를 밖에서 쪼아 준다.
그리하여 병아리는 비로소 세상 밖으로 쉽게 나오게 된다.
병아리가 안에서 쪼는 것은「줄」이고 어미 닭이 그 소리를 듣고
화답하는 행위로 밖에서 쪼와 주는 것이 「탁」이다.
지껄일 줄(啐), 쪼을 탁(啄).

하나는 미성숙자가 스스로 자기 동기유발에 의해 행하는 행동 이나
도움을 요청하는 뜻이 포함되고, 다른 하나는 성숙자가 도와주는
행동의 뜻이 포함된다. 이 일이 동시에 발생하는 것이「줄탁동시」이다.

학교에서 교사와 학습자 사이에 교수원리가 바로 "줄탁동시" 상황
이어야 학습의 효과나 전이가 최대화 된다는 원리가 담 겨있다.
오늘날 가정의 열성 어머니들은 '학습자의 啐'은 없는데 "지도 자의啄'"만
강요하는 현실이 많아 사교육의 병폐를 단적으로 알 수 있다.

삼성경제 연구소 지식 경영센터의 '강신장' 상무의 강의 내용을 접하면서
내가 현직에 있을 때 교사연수나 어머니교실 강의에 자주 등장했던
이야기 이기에 감회가 새로와 내 생각을 첨가하여 다시 정리했다.



강의 요점
[줄탁동시]는 세상을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가르침이자 매력적인 이치이다.
행복한 가정은 부부(夫婦)가 「줄탁동시」 할 때 이루어지고,
훌륭한 인재는 사제(師弟)가 「줄탁동시」 할 때 탄생하며,
세계적인 기업은 노사(勞使)가 「줄탁동시」 할 때 가능한 것이다.
또한 국가의 번영이나 남북관계 그리고 국제관계에도 "줄탁동시"의 이치를
공유하고 함께 노력할 때 성공과 발전 이라는 열매가 열리는 것이다.
하지만 「줄탁동시」를 이루어 내기 위해서는 조건이 있다.

첫 번째는「내가 먼저 변화하기」이다.
어느 방송국의 로고송에 있듯이 세상의 이치는 "기쁨 주고 사랑 받는
순서" 이지 "사랑 받고 기쁨 주는 순서"로 돌아 가는 것이 아니다.
상대로부터 화답이라는 선물을 받으려면 고뇌와 헌신이 듬뿍
담긴 변화와 혁신을 통해 기뻐할 일을 만들어 내야한다.
새로운 혁신 가치를 먼저 만들어 내야 시장의 열광 이 따르는 것이다.

<두 번째는「경청」이다.
어미닭이 아기 병아리가 부화할 준비가 되었는지를 알려 면, 어느
부위를 두드릴 것인지를 먼저 시그널(signal)을 잘 듣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병아리에게 필사(必死)의 처지에 도움을 줄 수가 있고,
함께 기쁨을 만들 수 있다.
가족의 소리, 고객의 소리,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지 않으면 위대함이란 없다.
“남의 말에 귀 기울이는 것은 선물을 받는 것과 같다.” 란 말이 있다.
경청하지 않는 것은 받은 선물을 아무렇게나 뜯어 던져두는 것과 같다.
그런 사람에게 누가 다시 선물을 주겠는가?



세 번째는「타이밍」이다.
아무리 좋은 변화와 혁신이라도 상대방이 갈망하고 있는 때를 잘 맞추어야 한다.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면 일은 낭패를 본다. 기업 역시 마찬가지다.
새로운 제품가치에 소비자들이 목말라할 때, 혁신을 통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야 시장과 고객이 보내오는 열광 과 감동의 화답을 받을 것이다.
위대한 조직은 결코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고객과 함께 손을 맞춰 박수를 칠 수 있는 기업” 일 것이다.

네 번째는「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이다.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나의 노력이 항상 인정을 받아낼 수는 없다는 사실을..
내가 알의 안쪽을 두드렸다고 반드시 상대방이 바깥쪽을 쪼아주는 것은 아니다.
어느 경우엔 하염없이 기다려야 하고 상대방의 묵묵부답으로 온갖 노력이
무위로 돌아갈 수도 있다. 기업의 경우, 필살의 노력으로 새로운 제품을 내었다
해도 늘 히트상품이 될 수는 없는 것이다. 줄탁동시」의 묘는 기다림에 있다.
고객과 함께 진실의 순간을 만들기 위해 늘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안과 밖, 명과 암, 나와 너…
이 두 가지가 만나 새로운 열정과 에너지를 창조하는 원리.
즉 [줄탁동시]로 세상사는 법을 더 생각해 봐야겠다.

 


    (참고 : 삼성 지식경영센터 상무 강의)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줄탁동시(崪琢同時) [6] 김영은 2020.02.10 129
16021 aaa- 안드로 메다 ? [2] 최종봉 2020.02.09 62
16020 추억의 사진 한 장 [3] file 이태영 2020.02.09 502
16019 명품 클래식 모음 [1] 심재범 2020.02.09 74
16018 이미도의 무비 識道樂 [12] file 황영호 2020.02.08 145
16017 방콕은 禁物, 방콕은 自制 [4] file 김인 2020.02.08 106
16016 ♣ 대보름날 심심풀이로... [19] 성기호 2020.02.07 163
16015 Hawaii Tropical and Botanical Garden [19] file 김승자 2020.02.07 149
16014 '가마니'는 우리나라 말인가 일본 말인가? [8] file 이태영 2020.02.06 133
16013 까치집 [15] 김동연 2020.02.06 140
16012 김포 지하경전철 [7] file 김인 2020.02.05 104
16011 LALA -연습 (빙선) [5] 최종봉 2020.02.04 72
16010 추억의 '포토퍼니아 & 스위시' <거리의 화가> [3] 이태영 2020.02.04 124
16009 용산역 둘레길에서 [15] 김영은 2020.02.03 111
16008 김성우 동문을 추모하며...... 이 초영 [4] file 이초영 2020.02.03 158
16007 100세 長壽, 나의 비결 [7] file 엄창섭 2020.02.02 160
16006 막장을 뭐로 알기에 [10] file 황영호 2020.02.02 139
16005 칠레 'Lake District'입니다 [8] file 박일선 2020.02.02 97
16004 LALA- mind reset (마인드재설정, Ref.-아리스토텔레스 생각) [3] 최종봉 2020.02.01 46
16003 2020년 이사회 및 동창회보 100호 기념 [8] file 이태영 2020.01.31 222
16002 마음을 정화시키는 클래식 [1] 심재범 2020.01.31 366
16001 이사회 (11회동창회) [6] file 정지우 2020.01.31 166
16000 미스터트롯과 진중권은 왜 먹히나 [7] file 김동연 2020.01.30 179
15999 추억의 사진 한 장 [6] 이태영 2020.01.29 219
15998 ◈ 다음 인사회는 2월 5일입니다. [10] file 이정란 2020.01.28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