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께하는 부고인
  
함께하는 부고인
  

좋은 동반자 와 함께

2020.02.16 02:40

오계숙 조회 수:167

 

 

어느 친구가 이메일을 보내왔읍니다. 

'라피끄(Rafik)'를 아시나요?

 

저도 친구 동문들께 보냅니다. 

'라피끄(Rafik)'를 아시나요?


영국의 한 신문사에서 퀴즈를 냈습니다.


‘런던에서 맨체스터로 가장 빨리 가는 방법은 무엇인가?
두둑한 상금 욕심에 많은 사람이 응모에 나섰습니다.
물리학자수학자설계사회사원,
 학생들이 저마다 기발한 해답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경쟁자를 제치고1등을 차지한 답안은 이러했습니다.
‘좋은 친구와 함께 가는 것’
사람의 인생길은 어디로 가는 길보다
 훨씬 멀고 험난합니다.


비바람이 불고 천둥이 치는 날들이 숱할 것입니다.


그 길을 무사히행복하게 가자면 가족친구, 동료와 같은 여행의 동반자가 있어야 합니다.


라피끄는

‘먼 길을 함께 할 동반자’라는 뜻을 지닌 아랍어입니다.


먼 길을 함께 할

‘좋은 동반자’란 어떤 사람일까요?


‘상호 간에 모든 것을 공감’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좋은 동반자’의 조건일 것입니다.


개인이든 국가든 좋은 동반자의 필수조건은 공감입니다.


‘좋은 동반자’가 취할 행동은 아마도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함께 행동하는 것일 겁니다.


樂聖(악성베토벤의 성공엔 이런 공감의 동반자가 있었습니다
어머니였습니다.


천둥치는 어느 날,

소년 베토벤이 마당에서 혼자 비를 맞고 있었습니다.
소년은 나뭇잎에 스치는 비와 바람의
 교향곡에 흠뻑 빠져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그런 아들에게

집으로 빨리 들어오라고 소리치지 않았습니다.

 
아들이 있는 곳으로 걸어가 꼭 껴안아 주었습니다.
함께 비를 맞으며

“그래아름다운 자연의 소리를 함께 들어보자”고 말했다고 합니다.

아들은 신이 났습니다.
“엄마새소리가 들려요. 저 새는 어떤 새죠왜 울고 있어요?
어머니는 폭우처럼 쏟아지는
 아들의 질문에 다정하게 응대했습니다.

 
위대한 베토벤의 교향곡은
 아마 그때 밀알처럼 싹이 돋았는지도 모릅니다.

사람은 누구나 좋은 동반자를 원합니다.
인생길에서 그런 사람을 만나기란 말처럼 쉽지 않지요.


그러나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나 스스로가 먼저 

‘좋은 동반자’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홀로 비를 맞는 상대에게 다가가 함께 비를 맞아 주는 것입니다.

 

라피끄!


그런 영혼의 동반자가 부쩍 그리운 세상입니다.


오늘도 사랑하는 가족.

좋은 친구들과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047 기생충(寄生蟲, 妓生蟲) 유감(4) 박문태 2020.02.22 50
16046 기생충(寄生蟲, 妓生蟲) 유감(3) 박문태 2020.02.22 54
16045 기생충(寄生蟲, 妓生蟲) 유감(2) 박문태 2020.02.22 68
16044 기생충(寄生蟲, 妓生蟲) 유감(1) 박문태 2020.02.22 92
16043 멀리 사는 친구야, 반가워! [12] file 김승자 2020.02.22 112
16042 김영교가 보내 준 사진 1장 [9] file 김동연 2020.02.21 107
16041 추억의 사진 한 장 <사진/이초영> [9] 이태영 2020.02.21 126
16040 손님 없는 가게 주인의 속 [8] file 황영호 2020.02.20 141
16039 기쁜 소식입니다. [6] 김동연 2020.02.19 155
16038 [만물상] 풍선 효과 [4] 엄창섭 2020.02.18 118
16037 추억의 사진 한 장 [3] 이태영 2020.02.18 2240
16036 이집트 이야기 [6] 김영은 2020.02.17 104
16035 LALA- 연습(살아남기~치매예방) [4] 최종봉 2020.02.17 64
16034 함박눈이 왔어요. [14] file 김동연 2020.02.16 149
16033 [경제적 인간의 탐구]12. 누가 기생충일까? [2] 김필규 2020.02.16 115
» 좋은 동반자 와 함께 [12] 오계숙 2020.02.16 167
16031 책 보는 북극곰 가족 여행을 준비하다. [11] 이은영 2020.02.15 86
16030 LALA- 거짓말을 백번 반복한다면 ? 솔 크립키( 1940~현재) 의 생각 [5] file 최종봉 2020.02.15 70
16029 전지현이 욕먹고 있는 이유 [3] 김필규 2020.02.14 293
16028 뒤풀이로 카페에서 커피 한 잔... [3] file 이태영 2020.02.14 238
16027 아~ 옛날이여... 2013년 7월 [5] file 이태영 2020.02.13 193
16026 ◈ 다음 주 19일에 인사회가 있습니다. [6] file 이정란 2020.02.12 108
16025 가을테마여행의 추억 [12] file 엄창섭 2020.02.12 242
16024 '기생충'이 오스카를 휩쓸때 할리우드 스타들 표정 [8] 김동연 2020.02.12 138
16023 집에서 본 Oscars 아카데미 시상식 [7] file 김인 2020.02.10 126